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심야 청문회 중 눈물 쏟은 김현아···순간 정적 흘렀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사진행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김 의원은 "야당 국회의원을 동료로 생각하지 않는다.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는다. 없어져야할 적으로 생각한다. 이래서 협치가 되겠느냐"라고 꼬집었다.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영상 캡처]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의사진행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김 의원은 "야당 국회의원을 동료로 생각하지 않는다.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는다. 없어져야할 적으로 생각한다. 이래서 협치가 되겠느냐"라고 꼬집었다.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영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첫날인 7일. 산회가 가까워지던 밤 10시 40분,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질문 순서가 돌아오자 굳은 표정으로 입을 열었다. "저는 질의하지 않고 의사진행발언으로 말씀드리겠다. 저녁이 되고 나서 묵과할 수 없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라면서다.
 
김 의원은 "야당에는 다양한 제보가 들어올 수 있다. 여러분(여당 의원들)도 야당 해보지 않았느냐"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같은 동료의원으로서 김상훈 의원의 질의는 아주 무례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날 김상훈 한국당 의원이 정 후보자를 향해 화성 동탄 신도시사업 비리 연루설을 제기하자 정 후보자가 "인격모독"이라고 반박하고, 여당 의원들은 "면책특권을 넘어 무고죄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행위"라고 고함치며 정 후보자 엄호에 나선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었다.
 
김현아 의원은 정 후보자를 향해 "화가 나셔도 김상훈 의원에게 '그렇게 정치하면 안된다'고 한 발언을 저는 적절하지 않았다고 본다. 그 말씀은 하지 마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말을 마친 후 한숨을 내쉬면서 5초간 말을 잇지 못했다. 김 의원은 그러다 결국 눈물을 보였다.
 
"마음이 아픕니다. 야당 국회의원을 동료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선의의)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없어져야 할 적으로 생각합니다. 이래가지고 협치가 되겠습니까"
 
김 의원 말이 이어지는 동안 청문회장은 깊은 정적이 흘렀다. 김 의원의 얼굴은 벌개졌고 눈시울이 붉어졌다. "저는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말할 때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의원의 말이 모두 끝난 뒤 묵묵히 듣고 있던 정 후보자가 답변에 나섰다. 정 후보자가 낮은 목소리로 "김현아 의원은 처음 국회에서 들어오셨는데 어떻게 보면 이번 국회가 과거에 비해서 더 어려운 국회가 됐다. 국회에 먼저 들어온 사람으로서 참 미안하다"고 말하며 상황은 일단락됐다.
 
한국당 한 여성 초선 의원은 "아무래도 김현아 의원이 청문회 질의 도중에서 감정이 조금 복받쳐오르다보니 그런 상황이 된 것 아닌가 한다. 최선을 다해서 청문회에 임했는데 야당을 몰아세우는 분위기에 난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단이 된 '화성 동탄신도시 사업 비리' 의혹이란, 정 후보자와 친분이 있는 인사들이 동탄 택지개발 과정에서 특혜성 택지를 공급받았고 정 후보자도 사례금을 수수한 것 아니냐며 야당이 제기하는 의혹이다. 한국당은 "정 후보자와 정치적 인연이 있는 신장용 전 민주당 의원이 대표로 있는 업체가 택지개발 사업 과정에서 컨소시엄 업체의 자산 일부를 싸게 팔아 업체들에 손해를 끼친 혐의가 있다. 당시 화성시장이 역시 정 후보자 측 인사였다"며 정 후보자 연루설을 주장한다.
 
이날 청문회에서 김상훈 의원은 "신 전 의원이 시세차익을 수십억 남기고 토지를 공유 받은 과정에 차익 일부가 정 후보자에게 사례금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았나 의혹을 제기하는 시민단체도 있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인격 모독이다. 그렇게 정치하지 마시라"라고 맞받아쳤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