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행" 논란 오영환 "지금 기준으로 그때를 판단하는 건 문제"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5호인 오영환(가운데) 전 소방관이 이해찬 대표(왼쪽), 윤호중 사무총장과 함께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참여했다. [연합뉴스]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5호인 오영환(가운데) 전 소방관이 이해찬 대표(왼쪽), 윤호중 사무총장과 함께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참여했다. [연합뉴스]

‘조국 사태’에 대해 “당시 관행이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5호 인재 오영환씨가 8일 “이제 정치인으로서는 말 한마디라도 신중히 해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제가 정치를 시작한 첫날임에도 발언 한마디가 정치인의 말 한마디가 얼마나 무서운지 깨달았다”면서다. 
 
오씨는 7일 자녀 입시 비리 등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학부모들이 당시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가 너무 지나치게 부풀려 보도됐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언론 보도는 ‘침소봉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삐뚤어진 사고방식이 개탄스럽다”(황규환 한국당 청년부대변인) “이런 인식을 가진 사람이 정의에 민감한 젊은이를 대신할 수 있을지 의문”(이종철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오씨는 신중하다고 하면서도 조국 비리 의혹에 대해 관행이라는 입장은 유지했다. 그는 “나 역시 그 시대에 공부해 온 학생이었고, 다만 그 당시에 대학 진학 방식은 지금과는 아주 달랐다”며 “지금의 기준으로 그 당시를 판단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했다.
 
오씨는 민주당의 ‘청년 인재 영입’에 대해선 “스토리에 집중하기보다 청년을 위한 민주당의 의지, 보여주기가 아닌 청년의 참여를 적극 지원하려는 혁신의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국회에 들어가게 된다면 청년의 고민을 듣는 것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문제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어디가 아픈지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씨를 포함 지금까지 민주당에 영입된 5명의 인재 모두 이번 총선과 관련해 공천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오씨는 “내게 어떤 역할이 주어질지 궁금하다. 하지만 당이 결정하면 어디든지 망설이지 않고 뛰어가서 모든 최선을 다할 각오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