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30세대 10명중 4명 올해 공무원 시험 본다

공무원 시험을 위해 강의를 듣고 있는 준비생들 [중앙포토]

공무원 시험을 위해 강의를 듣고 있는 준비생들 [중앙포토]

청년층 10명 중 4명이 올해 공무원 시험을 보겠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지난 2~7일 20~30대 대학생·취업준비생·직장인 2201명에게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올해 공무원 시험을 볼 것’이라는 응답이 44.4%에 달했다. 이런 답변은 대학생의 47.5%, 취준생의 58.7%, 20대의 51.1%로 집계돼 젊은이 절반 이상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족’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중에도 30.3%가 올해 공무원 시험을 보겠다고 했다.  
 
20~30대 공시족 비율은 최근 5년 사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2016년 잡코리아가 같은 조사를 진행했을 때 공시족 비율은 38.8%였는데 올해는 이보다 5.6%포인트 늘었다. 특히 취준생 중 공시족 비율이 2016년 41.5%에서 17.2%포인트나 급증했다. 
 
20~30대가 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는 이유는 ‘정년까지 안정적으로 일하기 위해’가 75.1%(복수응답)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복지·근무환경이 좋아 보여서(39.4%) ▶노후 연금을 받기 위해서(36.5%) ▶정시퇴근할 수 있어서(27.8%) ▶공무원이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해서(13.4%) ▶출산·육아휴직 사용이 일반기업에 비해 수월해 보여서(11.4%) 등이었다. 안정적인 정년과 복지가 주된 이유인 셈이다.  
 
구체적으로는 응답자의 74.3%가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다’고 했고, 하루 평균 5.2시간 공부하며 최대 2년 동안 준비해보겠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며 가장 어려운 점으론 ‘치열한 경쟁’을 꼽았다. 이어 ▶공부가 어렵고 잘 안 된다 ▲1년 중 시험 기회가 적다 ▶채용 규모가 적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