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부총리, "공공기관 60조 투자…예산 62% 상반기 집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올해 주요 공공기관이 전년 실적보다 6조 5000억원 늘어난 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창출과 성장동력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활성화를 위해 예산의 62%는 상반기에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일자리 8조원·SOC 28조원 상반기 집행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0년 제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0년 제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 부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올해 예산 중 경기 뒷받침 예산은 최대한 조기 집행하겠다”며 “포용적 복지예산도 최대한 적기 집행되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먼저 올해 시행 예정인 11조9000억원 규모의 일자리 사업 중 7조9000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한다. 일자리 사업 관련 상반기 재정집행률은 66%로 지난해보다 1%포인트 올랐다. 홍 부총리는 “일자리 사업은 국민 체감이 큰 만큼 1분기에 37%(4조4000억원)를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올해 취약 계층에 대한 직접 일자리 사업은 노인 일자리 74만개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2만2000개를 를 포함한 총 94만5000명이 지원 대상이다.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경우 올해 집행 예정인 46조7000억원 중 60.5%에 해당하는 28조3000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역시 전년 상반기보다 조기집행률이 0.7%포인트 올랐다. 철도(6조4000억원), 도로(6조6000억원) 등 예산의 30%(14조1000억원)는 1분기에 쏟는다. 일자리·SOC 사업에 들어가는 예산 중 9조6000억원은 회계연도가 시작하기 전인 지난해 12월 이미 배정을 마쳤다.
 
총 부총리는 또 “공공기관의 투자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10개월 이상 걸리는 예비타당성(예타)조사 기간을 최대 7개월로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기초·장애인·국민연금, 입법 촉구”

 
정부는 또 현재 국회에 계류된 기초연금법·국민연금법·장애인연금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기초연금법‧장애인연금법 처리가 지연될 경우 수급자 165만명에 대해 월 5만원씩 상향된 연금 지급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또 농어업인 36만명이 월평균 4만1484원의 국민연금보험료 혜택도 중단된다.
 
홍 부총리는 “기초연금·장애인연금·국민연금 등이 1월부터 개선안대로 정상 집행되기 위해서는 국회에 계류된 관련 법의 조속한 개정이 시급하다”며 “국회의 적극적인 입법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포용적 복지예산 적기 집행을 위해 생계급여·의료급여·아동수당 등 주요 복지급여가 차질 없이 지급되도록 매월 재정관리점검회의 등을 통해 집행 상황을 점검하겠다”며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하반기 도입 예정 사업도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