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정세균 후보자 이후 총리가 누군지 알고 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공동대표는 7일 “같은 대통령 아래에서 국회의장을 하고 국무총리를 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공동대표단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언급한 뒤 “저는 정세균 후보자 이후 총리가 누군지 알고 있다. 바로 문희상 국회의장”이라며 “국회의장과 총리를 연이어 계속 임명하면 3권분립이 제대로 기능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정세균 후보자가 다음 정권에서 총리로 발탁된다면 그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같은 대통령 아래서 국회의장이 총리가 되면 그것은 문제”라며 “국회의장의 존재감이 없어지고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국회의장과 국무총리를 노릴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대통령이 국회의장이 국무총리가 되는 길을 열어주면서 국회의장의 (권한이) 위협받을 수 있다”며 “국회의장은 (정계) 은퇴 코스지만 총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대통령에게 아부하는 의장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희상 의장의 인격은 훌륭하다고 생각하지만 제2, 제3의 국회의장은 충분히 (총리직에) 유혹을 느낄 수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세균 후보자는 문 대통령 하에서 총리는 절대 안하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대표는 “새보수당 1호 법안으로 청년을 대변할 수 있는 ‘청년병사보상3법’으로 선정했다”며 “우리 청년들이 나라를 위해 자기를 희생하고 헌신하는 것에 대해 좀 더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뛸수 있는 법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청년병사보상3법은병역보상금법·군 제대청년임대주택가점법·군 복무 1% 가점법 등 3개 법안으로 구성돼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