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볼리야, 따라오렴

볼리야, 따라오렴

볼리야, 따라오렴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장(사장)이 “하이, 볼리”하고 부르자 손바닥 크기의 노란색 고무공이 등장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2020’ 개막 연설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로봇 볼리다. 이날 무대에서 김 사장을 따라다녔던 볼리는 TV를 켜고 청소기를 작동시키는 등 다양한 홈케어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