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영입 5호 오영환 “조국 자녀 입시의혹은 모든 학부모의 관행”

오영환

오영환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인사’ 5호인 전직 소방관 오영환(31·사진)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을 “관행”이라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당 “엑스맨 잘한다, 생큐”

오씨는 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조국 정국’에 대한 청년으로서의 소회를 묻자 “많은 언론과 검찰에서 새어 나온 정보로 모든 학부모가 그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들을 너무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답했다. 이어 “물론 허물이 있을 수 있다. 작은 허물조차 (일부 언론이) 침소봉대해 부풀려서 국민에게 불신과 의혹을 심어주는 모습이 너무 두렵다”라고 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선 “수사 중인 사건이어서 함부로 내 판단과 생각을 말하는 게 옳은 처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검찰 권력이 얼마나 두려운 건지, 그것을 견제할 세력이 왜 필요한지 다시 한번 고민할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영입인사 2호인 원종건(26)씨도언론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의 도덕적 해이와 관련해선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서도 “그런데 책임을 묻는 검찰도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검찰이 조 전 장관에 대해 공평과 정의의 관점에서 수사했느냐 반문해본다면 그건 아닌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야당은 강하게 비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조 전 장관의 아들 대리시험 의혹까지 불거진 마당에 공정과 정의에 가장 민감해야 할 청년의 입에서 ‘관행’ ‘침소봉대’ 등이 나온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청와대나 민주당이 할 법한 방어 논리를 청년들이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씨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엑스맨 잘한다, 땡큐(생큐)”라고 꼬집었다.
 
이종철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은 “이런 인식을 가진 사람이 정의에 민감한 젊은이를 대신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