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민경욱 지역구서 승리할 것”…민 “4선쯤 와야 재미있지”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연수구을 선거구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연수구을 선거구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경욱(인천 연수을)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지역구에 출마를 선언한 이정미 정의당 의원을 겨냥한 듯 “4선쯤이 와서 붙어야지 좀 재미가 있지”라고 글을 남겼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너무 싱거운 싸움이 될 뻔했는데 인천 연수을 지역구 선거 구도가 흥미롭게 변해가는군”이라며 “와서 싸우다 간 보고 여야 간 후보 단일화나 또 해야지 승산이 있을 거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연수구을 출마를 선언했다. “1996년 이래 24년간 계속된 한국당의 연수을 1당 독점을 끝내고 완전한 세력 교체를 최초로 이룰 것”이라고 밝히면서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그는 특히 민 의원을 겨냥해 “유권자를 당황하게 만드는 막말정치, 국민과의 소통을 거부하는 비호감 정치가 더 이상 연수을을 대표할 수 없게 하겠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