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브 소속사 “아이돌은 ‘마케팅’이고, 바이브는 ‘사재기’냐”

남성 보컬 듀오 바이브. [일간스포츠]

남성 보컬 듀오 바이브. [일간스포츠]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해명했다.  
 
메이저나인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사옥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모든 가수가 페이스북 마케팅을 한다”며 음원 사재기가 아닌 마케팅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SNS를 통해 바이브의 실명을 언급한 박경도 겨냥했다. ”박경의 소속사 역시 페이스북 마케팅을 활용 중”이라는 것이다.
 
이어 “SNS에는 멜론 TOP20 중 인기 가수, 대형 기획사, 아이돌은 제외하고 언급됐다”며 “멜론 실시간 차트를 보고 역풍을 안 맞을 가수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형 기획사 아이돌이 하면 페이스북 마케팅이고 바이브, 임재현, 황인욱 등이 하면 왜 음원 사재기라는 것이냐”며 “결국 자기 마음에 안 드는 가수를 골라 언급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당시 순위에는 아이유, JYJ를 비롯해 대형 기획사 소속 아이돌들이 포진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메이저나인은 소속 아티스트들의 음원 성과가 마케팅에 의한 것임을 강조하며 “페이스북 마케팅은 어느 지역에 살고 어떤 성별에, 어느 연령대가 광고가 노출되게 해달라는 것까지 굉장히 자세하게 정할 수 있다. 우리는 타깃 마케팅을 공부해 10대~20대 고객들에게 타깃 마케팅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디 매매를 통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에 대해선 “멜론에서 1위를 하려면 일간 이용자가 90만 명이 이 곡을 들어야 한다. 해킹으로 90만 명의 아이디를 만든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박했다.
 
한편 박경은 지난해 11월 24일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바이브 측은 “사실무근이며 명예훼손”이라며 박경을 고소한 상태다.
 
앞서 지난 4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은 박경이 거론한 가수들과 관련, 음원 순위 조작이 실제로 가능한지와 브로커 등의 실체를 공개했다.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아이디와 아이피 주소 등이 대량으로 거래되며 손쉽게 음원 순위 조작 목적의 스트리밍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방영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