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요타市, 구글市가 온다…CES가 말하는 스마트시티 미래

 
① 3차선 도로 중 하나는 자율주행차 전용인 동네에  
②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건물 대부분은 목재로 짓고  
③ 집주인의 건강 체크하는 로봇이 집안에 상주하며  
④ 수소연료 전지 기반의 태양광 패널로 지은 집
 
일본 자동차 회사 도요타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20에서 발표한 '도요타시(市)' 계획의 일부다.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도요타자동차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년 중 일본 중부의 시즈오카(靜岡)현에 위치한 옛 도요타 자동차 공장터를 재개발해서 스마트 시티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일본 도요타가 6일 CES 2020에서 공개한 스마트시티 '우븐 시티'의 가상 모습. [사진 도요타]

일본 도요타가 6일 CES 2020에서 공개한 스마트시티 '우븐 시티'의 가상 모습. [사진 도요타]

도요타가 스마트 시티에 공식적으로 붙인 명칭은 '우븐 시티'(woven city)다. 그물망처럼 촘촘히 짜여있는 도시라는 뜻에서다. 여의도 4분의 1 정도(70만2000㎡) 크기의 이 도시에는 도요타 직원과 그 가족 2000명이 실제로 거주하게 된다. 여기에선 도요타가 현재 개발 중인 인공지능(AI)·로봇·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이 모두 구현될 예정이다. 그간 많은 기업·도시들이 일부 제한된 공간에서 실험만 하는 테스트베드에 그친 데 비해 도요타의 플랜은 더 구체적이고 대담하다. '실제 사람이 살 만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실제 주민들이 혁신 기술과 공간을 생활 속에서 경험하지 않을 수 없게 그물을 짜겠다는 계획이다. 도요타는 이 회사 임직원 외에도 향후 스마트 시티, 미래 기술과 관련된 연구·기술자에게 거주 우선권을 줄 예정이다. 도시의 전체 디자인은 덴마크의 스타 건축가 비야케 잉겔스가 맡는다.
 
자동차 회사인 도요타가 CES에서 신제품, 신기술이 아닌 도시 개발 계획을 발표한 것은 뜻밖의 뉴스였다. 그러나 도요타가 최근 몇 년 간 매달려온 연구·개발(R&D) 분야를 살펴보면 뜬금없는 일도 아니다.
 
도요타는 그동안 자율주행 플랫폼 'e-팔레트'를 개발했고, 수소전기차 미라이(未來)와 로봇 키로보·큐3를 선보였다. 스마트 하우스와 자동차의 에너지를 통합 관리하는 에너지 시스템 'HEMS'도 있었다. 단일 기술로서도 각각 의미가 있지만, 도요타로 하여금 '우리가 자동차 제조를 넘어 도시를 만들 수도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하는 데 충분했다. 
 
도요다 사장은 이날 "도요타는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역할을 하고 있고, 스마트 시티는 작지만 중요한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내년부터 시작하는 '도요타시' 실험이 어느 정도 성공하면 도요타는 더이상 자동차 회사가 아닐 수 있다. 하드웨어와 정보·기술(IT)을 포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캐나다 토론토에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퀘이사이드'의 모습. [사이드워크랩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캐나다 토론토에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퀘이사이드'의 모습. [사이드워크랩스]

스마트 시티는 구글과 같은 글로벌 IT 기업들도 탐내는 영역이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도시계획 사업을 위한 자회사 '사이드워크 랩스'를 설립했다. 현재 이 회사는 캐나다 토론토에 스마트 시티 '퀘이사이드'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의 동쪽 온타리오 호숫가에 지어질 예정인 이 도시는 '도요타시'와 마찬가지로 자율주행 차량이 마음껏 달리고, 도로 상황에 따라 교통 신호가 자동으로 바뀌는 '적응형 교통 신호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도시 지하 터널에는 로봇이 다니면서 쓰레기를 수송한다. '친환경 미래 도시'라는 점에서 도요타가 추진하는 스마트 시티와 큰 그림이 유사하다. 2017년 사이드워크 랩스가 이같은 도시 계획을 발표하자 캐나다 시민단체들은 "너무 많은 개인 정보를 활용한다"며 반발했다. 하지만 캐나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이 도시 계획에 대해 조건부 승인을 내줬다.
 

IT 기업들은 도시에 비견될 만큼 큰 규모의 사옥을 지어서 스마트 시티를 위한 각종 실험을 이어가고 있다. 구글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은색 천막 모양의 새 사옥을 건설 중이다. 지역 주민들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방식으로 짓겠다는 방침이다. 그래픽칩(GPU) 기업 엔비디아가 2017년 실리콘밸리에 완공한 신사옥에는 AI로 채광·통풍량을 조절하고, 2500명이 한데 모여 일할 수 있는 미래형 사무실을 지은 바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