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월 8천 달러 번 유튜버 '아임뚜렛', 틱 장애 연기했나

 
[아임뚜렛 유튜브 영상 캡쳐]

[아임뚜렛 유튜브 영상 캡쳐]

자신의 장애를 공개하며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깨는 콘텐츠를 만들어 온 유튜버가 거짓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유튜브 채널 ‘아임뚜렛’을 운영하는 홍정오씨가 자신의 틱 장애를 조작 또는 과장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섭니다. 흔히 틱 장애로 불리는 투렛 증후군 (Tourette syndrome)은 얼굴을 찌푸리거나 머리를 흔드는 운동성 틱과 코를 훌쩍이거나 소리를 내는 음성틱 증상을 보이는 장애입니다.
 
홍씨는 투렛 증후군을 가진 사람이 라면 먹는 방법 등 장애 극복 일상을 ‘아임뚜렛’ 채널에 소개하며 단기간에 38만 명의 구독자를 모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이가 “10개월 전에 만났을 때도 저렇게 심한 틱이 없었다”는 등의 폭로를 하면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그는 아임뚜렛이 발매한 랩 앨범도 공개했습니다. 홍씨가 한 달 간 약 8000달러 (약 936만원)의 유튜브 운영 수익을 벌었다는 사실에도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네티즌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입니다. “장애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다니” “최근 현대판 장발장이랑 다른 게 뭔가”라며 분노를 표출하거나 “틱 있으신 분들은 저분을 보고 어느 정도 자신감을 얻으셨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또 조회수 올리려고...과장했다” “유투브가 괴물들을 만들고 있구나”라며 최근 유튜브의 가짜 논란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많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홍씨는 “약을 복용하고 있다. 증세를 과장한 것은 사실이며 죄송하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해명하며 자신이 올렸던 영상을 모두 삭제했습니다. 그러나, 한 방송에서 ‘아임뚜렛’에 대한 추가 제보를 받겠다고 나서면서 논란은 증폭하고 있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의견을 모았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매크로 동원 음원사재기?…“프듀 사태에 치를 떨었는데…”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최근 현대판장발장이랑 다른 게 뭐고ㅋㅋ오프라인이랑 사이버랑 이차이일뿐ㅋㅋㅋ

ID 'zhfa****'

#네이버
틱 있으신 분들은 저분을 보고 어느 정도 자신감을 얻으셨을 텐데.... 저게 사기였으니 그런 느낌을 가지신 분들을 두 번 죽이는 꼴이 되어버렸네...

ID 'yeol****'

#네이버
개판이야. 진짜 수익구조 광고 한 개당 얼마 받고 나머지는 없애야한다. 못 없애겠다면 수익률을 줄이던가. 그래야 돈에 미친 인간들 벌이 힘들어서 줄어든다.

ID 'rqcd****'

#네이버
그렇게 당해 놓고도 또 저딴 사기꾼 감성팔이에 후원하는 호구들... 유튜브 규제 좀 해라. 

ID 'miey****'

 
#네이버
월요일인 오늘 급하게 본 초진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약물의 용량도 너무 낮고 겨우 1주일치분이기 때문이죠... 꾸준히 치료받아왔다면 4주치에 용량도 제법됩니다...

ID 'melo****'

 
#다음
본인은 잠시 잠깐 욕심에 그랬을지 몰라도, 당신 때문에 진짜 환자분들까지 싸잡혀서 '오버하는 거 아니냐'라는 의심받아요. 알아요?

ID '반짝반짝작은별'

 

김서희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