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52곳 공격'에 로하니 반격 "美, 숫자 290도 기억해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숫자 52'를 언급하는 자들은 IR655편의 숫자 '290'도 기억해야 한다. 이란을 절대 협박하지 말라"고 미국에 경고했다. "이란이 보복하면 52곳의 이란 목표물을 겨냥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맞대응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로하니 대통령이 각각 언급한 '52'와 '290'은 양국 사이에서 발생한 사건과 관련한 숫자다. 
 
'52'는 지난 1979년 테헤란 주재 미국 대사관 점거 사건으로 이란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 52명을 의미하고, '290'은 1988년 호르무즈 해협 부근 상공에서 미군이 이란항공 여객기를 격추해 사망한 피해자 숫자다.
 
긴장이 고조되자 미국과 이란이 수십년 전 얽힌 오랜 원한까지 소환하며 서로를 협박하고 있는 셈이다.
 

美 외교에 굴욕 안긴 미 대사관 급습

시작은 트럼프 대통령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트위터에 "이란이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피살을 보복한다면 이란 내 52곳을 겨냥해 반격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이 52곳 가운데는 매우 높은 수준의, 그리고 이란과 이란 문화에 중요한 곳이 있다. 그 표적들을 매우 빠르고 강력하게 타격하겠다"라고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52곳'이라고 특정한 배경에는 1979년 11월 4일 발생한 주테헤란 미 대사관 급습 사건이 있다. 당시 강경 반미 성향의 이란 대학생들은 미 대사관을 급습해 직원 52명을 인질로 삼고 444일 간 억류했다. 
 
미국은 특수부대를 투입해 작전을 펼쳤지만 실패하자 1980년 이란과 단교하고 경제 제재를 부과했다. 1년 만인 1981년 미국은 이란과 내정에 개입하지 않고 주권을 존중한다는 내용의 '알제 합의'를 맺고 인질 사태를 해결했다.
 
이 사건은 미국 외교사에 굴욕으로 남았다. 또 미국이 당시 이라크 사담 후세인 정권을 지원해 이란과 전쟁(1980~1988년)을 벌이도록 했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중동 정세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40년 전 인질 사건을 꺼내들자 로하니 대통령은 미군의 이란항공 여객기 격추 사건을 언급했다. 
 

美 , 이란 여객기 격추…무고한 290명 사망

1988년 7월 3일 미군 순양함 빈센스 호가 이란항공 IR655 편을 걸프 해역의 입구 호르무즈 해협 부근 상공에서 미사일로 격추한 사건이다. 여객기는 이란 남부 항구도시 반다르압바스를 떠나 두바이로 향하던 중이었다. 
 
이 사건으로 여객기에 탔던 승객과 승무원 290명 전원이 숨졌다. 사망자에는 어린이 53명. 비 이란인 46명도 포함됐다. 
 
당시 미국은 여객기를 이란 전투기로 오인했다고 해명하고, 이란에 가했던 제재 일부를 예외적으로 풀었다. 미국의 제재로 새 비행기를 구매할 수 없었던 이란은 이 사건 이후 에어버스 여객기 1대를 구매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