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 도심 터미널은 문어발?…CES서 베일 벗은 현대차 미래 비전

현대차 도심 항공 터미널 이미지. [사진 현대차]

현대차 도심 항공 터미널 이미지. [사진 현대차]

영화 '제5원소'처럼 하늘을 나는 자가용으로 추격전을 벌이는 시대가 도래할까. 현대차그룹은 확실하게 '예스'에 베팅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을 하루 앞둔 6일(현지 시각) 미디어 행사를 통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현대차가 공개한 UAM 컨셉트 이미지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 하늘엔 전기 추진 기반의 수직이착륙 개인 비행체(PAV)가 떠다니는 가운데, 지상엔 카페·병원 등 각자 캐릭터를 갖춘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가 도심 곳곳에서 운행 중이다. 물론 전기차 셔틀이다. 
 
하늘과 지상의 모빌리티는 환승 거점, 즉 '허브'가 필요하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책임지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머리엔 개인 비행체가 이착륙할 수 있는 '스카이포트'가 있고, 아래층엔 지상으로 뻗어 나가는 여러 갈래의 출구가 있다. 마치 문어발과 같은 모양새를 하고 있다. 
현대차가 6일 CES서 공개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중 각 모빌리티가 만나는 허브의 상상도.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6일 CES서 공개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중 각 모빌리티가 만나는 허브의 상상도.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6일 CES에서 공개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중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6일 CES에서 공개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중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UAM과 PBV, 허브의 긴밀한 연결은 이동의 자유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동 시간 단축은 도시 간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CES에서 공개한 비전은) 시작에 불과하며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미래 비전을 발표한 자리는 신재원 현대차 UAM 사업부장(부사장)의 데뷔 무대이기도 하다. 신 부사장은 지난해 9월 현대차로 오기 전까지 미국 항공우주국(NASA) 항공 연구본부장을 지냈다. 신 부사장은 "이제 우리는 도심 상공의 하늘을 열어줄 완전히 새로운 시대 앞에 와 있다"며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벗어난 UAM은 사람들이 보다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인간 중심 도시 자문단'을 꾸릴 계획이다. 미래 모빌리티 비전이 도시의 기반 시설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자문단에 참가한 아트 마크먼 텍사스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의 미래 비전은 역동적인 도시에 최적화돼 있다"고 말했다. 또 차량 정체 등 특성에 따라 도시를 분류하는 '미래 도시 시나리오'도 작업 중이다. 
 
현대차가 6일 CES에서 공개한 우버와 협력한 컨셉트 PAV 'S-A1.'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6일 CES에서 공개한 우버와 협력한 컨셉트 PAV 'S-A1.'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이날 최초로 우버와 협력한 수직이착륙 개인 비행체 컨셉트 PAV 'S-A1'도 공개했다. 조종사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자동비행 기술이 일정 단계에 이르면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에릭 앨리슨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은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UAM 분야에서 우버의 첫 번째 파트너"라며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이 힘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에서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우버 외에도 다양한 글로벌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PAV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