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진중권을 보수로 영입하자?…부끄러운 줄 알아라”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영입하자고 제안한 보수진영 일각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뜬금없이 보수진영으로 영입하자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진 전 교수가 핫해졌지만, 본인은 관심도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진 전 교수는 보수가 돼 진보와 싸우고 있는 것이 아니다. 비문명·비논리·비상식과 싸우고 있는 것"이라며 "진 전 교수는 진보진영으로 (보수로) 넘어올 리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 전 교수를 단비처럼 느끼는 (보수진영) 사람들이 많다는 건 그만큼 보수진영이 유튜브에서 생각보다 재미를 못 봤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 진영이 유튜브를 이용해 '부흥회 방식'으로 새로운 정치 스타일에 도전했지만 서로 파이 싸움만 했을 뿐 유권자들이 기대하는 역할을 한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 그의 분석이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에게 해갈을 느낀다면 솔직히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친박(친박근혜)계 보수 진영을 겨냥해 '정치부흥회'를 비난했다. 그는 "부흥회해서 돈 몇 푼 벌고자 들고나온 프레임이 '배신자' 프레임 아닌가"라며 "친박이 가진 세력 지분이 유승민 지분보다 클텐데, 애초에 전략을 잘 짰으면 유승민의 존재가치 자체가 사라져 버렸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끼리끼리 부흥회만 신나게 하다 보니 정부의 실정에 지친 유권자를 끌어오는 진지한 확장은 힘들어지고, 유승민 탓이나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진 전 교수 영입을 언급한 보수진영을 향해 "진보인 진 전 교수가 '꼴통 진보'를 패는 게 통쾌하고 시원한가? 그럼 보수의 이준석이 '꼴통 보수'를 패도 비슷하게 시원함을 느낄까?"라고 반문하며 "경험상 대다수는 '버릇없는 배은망덕'이라고 댓글을 달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당신들 동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한편 진보진영 대표 논객으로 꼽히는 진 전 교수는 최근 연일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