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악의 피해에…호주 경찰 "산불 범법행위자 300명 사법조치"

산불로 붉게 물든 호주 하늘. [로이터=연합뉴스]

산불로 붉게 물든 호주 하늘. [로이터=연합뉴스]

수개월째 최악의 산불 피해를 겪고 있는 호주에서 산불 관련 범법행위로 300여명이 무더기 사법조치됐다. 
 
산불 피해가 가장 집중된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6일(현지시간) 청소년 40명을 포함해 총 183명에게 경고부터 형사 기소에 이르기까지의 법적 처분을 내렸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발생한 총 산불 205건과 관련해 위법 행위를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중 방화 혐의로 기소된 24명은 최장 21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호주 산불의 상당수는 방화범들의 소행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산불 위험이 최고조에 달한 지난 주말 '발화 전면 금지' 조치를 어기고 음식 조리 등을 위해 불을 피웠다가 산불을 낸 3명도 기소를 면치 못했다. 
 
발화 금지 조치를 어기고 불을 낸 경우 징역 최장 1년 또는 5500호주달러(약 440만원)의 벌금 처분을 받는다. 
 
기록적인 기온 상승과 건조한 날씨로 산불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NSW주에서는 지난 4일 최소 60채의 가옥이 추가로 불에 탄 것으로 집계됐다. 
 
호주 북동부 퀸즐랜드주에서도 산불 관련 범죄로 16세 소년을 포함해 100여명에게 지난달 법적 조처를 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호주에서는 지난해 9월 시작된 산불로 인해 현재까지 23명이 숨지고 약 8만㎢의 면적이 불에 타는 막대한 피해가 났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