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산후조리원서 신생아 4명 RSV 감염…“역학 조사 중”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을 거쳐간 신생아 4명에게서 RSV 감염이 확인돼 6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 확인 등 역학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을 거쳐간 신생아 4명에게서 RSV 감염이 확인돼 6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 확인 등 역학 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지냈던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돼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달성군의 A 산후조리원을 거쳐 간 신생아 4명이 병원에서 RSV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RSV 감염증은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RSV 감염증은 인두염 등 주로 상기도감염으로 나타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30일 감염 사실을 파악한 직후 해당 산후조리원을 폐쇄했으며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RSV는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는데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는 만큼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보육시설 등에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