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래픽 ONE SHOT] 17개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이용섭 광주시장 1위

2019 하반기 전국 시도지사 직무 평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2019 하반기 전국 시도지사 직무 평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국갤럽이 2019년 하반기 6개월간 전국 성인 2만3069명에게 거주 지역의 시도지사가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평균 긍정 평가는 51%, 31%는 부정 평가했으며, 1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13%).
 
17개 시도지사 직무평가 1위는 이용섭 광주시장이 차지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지사직에 올라 그해 하반기 직무 평가에서는 광주시민 중 27%가 평가를 유보했으나 2019년 상하반기에는 그 비율이 각각 22%, 17%로 줄었고, 같은 기간 직무 긍정률은 16%포인트 상승해 갈수록 신임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위는 김영록 전남지사로 65%의 직무 긍정률을 기록했다. 김 지사는 2018년 하반기 59%, 2019년 상반기 모두 65%로 꾸준히 상위권 자리를 지키고 있다. 3위는 62%의 직무 긍정률을 보인 이시종 충북지사가 차지했다. 4위 최문순 강원지사는 2017년 상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꾸준히 직무 긍정률 60%대를 유지하다가 2019년 하반기 56%로 하락했다.
 
송하진 전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나란히 직무 긍정률 55%, 부정률은 그보다 30%포인트 이상 낮아 해당 도민들에게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어서 이재명 경기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철우 경북지사가 모두 직무 긍정률 53%, 권영진 대구시장 51%, 박원순 서울시장이 48%로 중위권에 속했다. 이재명 지사의 경우 16개 시도지사 중 2019년 상반기 대비 긍정률 상승 폭이 가장 컸다(45%→53%, +8%포인트).
 
 지난해 7월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7월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앙포토]

 
일명 ‘드루킹’사건으로 뉴스의 중심에 섰던 김경수 경남지사는 2019년 상반기 긍정률 39%에서 하반기 44%로 상승했고, 부정률은 39%에서 33%로 하락했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의 지방선거 개입 사건으로 구설에 올랐던 송철호 울산시장은 2019년 하반기 긍·부정률(44%·42%)이 엇비슷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직무 긍정률이 2019년 상반기보다 4%포인트 상승했고, 부정률은 6%포인트 하락해 최하위권을 벗어났다.
 
박남춘 인천시장에 대한 직무 평가는 긍정률 42%, 부정률 35%로 전국 시도지사 중 하위권이었다. 하지만 인천은 아시안게임 등 여러 국제 행사 유치와 각종 개발 사업 추진으로 장기간 재정난을 겪으며 전임시장들이 직무 평가에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렀으나 박 시장의 경우 전임 시장보다는 긍정 응답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다.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되며 구설에 올랐던 오거돈 시장은 16개 시도지사 중 긍정률 최저치(36%), 부정률 최고치(49%)를 기록했다. 특히 오거돈 시장은 2019년 상반기 대비 긍정률 5%포인트 하락, 부정률 12%포인트 상승으로 변화 폭이 컸다. 세종시의 경우는 사례 수(117명)가 적어 평가에서 제외됐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