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동정세 긴박해도 아베 "자위대 파견"…언론은 걱정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중동 정세와 관련해 "점점 더 긴박해지는 현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두기자회견서 "자위대 파견"확인
"사태 격화 피해야,대화통해 해결"
"미일안보조약 60년,외교 총결산"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미에(三重)현에 있는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참배한 뒤 현지에서 가진 연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사태를 더 격화되는 것은 피해야 하며, 긴장완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를 모든 관계자에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그동안 미국과 이란의 중재역할을 자임해 온 아베 총리가 양쪽 모두에 자제를 촉구한 모양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이 지역의 긴장완화와 정세 안정화를 위해 지금부터도 일본만의 외교를 끈질기게 전개하겠다"며 "일본은 많은 에너지 자원을 이 지역에 의존하고 있다. 정보수집 태세 강화를 위해 자위대를 파견해 일본 관계 선박의 항행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했다.  
 
 2월부터로 예정된 자위대원 260여명과 호위함·초계기의 중동 파견 방침에 변화가 없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이다. 

 
하지만 지지통신은 '전투지역엔 자위대가 갈 수 없다'는 방위성 간부의 발언을 인용하며 "사태의 추이에 따라선 자위대 파견 계획의 변경 또는 (파견 뒤)철수도 있을 수 있다는 분위기"라고 정부내 기류를 소개했다.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올 한 해의 외교안보 정책과 관련 "동아시아 안보 환경이 전례없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일·미,일·미·한의 긴밀한 연계는 물론 러시아·중국과의 협력 관계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 북한 문제에 대해선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한 제반 문제 해결을 통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엔 변화가 없다","납치문제 조기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만날 생각"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 자신이 제창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과 관련해선 "일·미 동맹의 강고한 기반위에서,지구의(지구본)를 크게 조망하면서,유럽·인도·호주·아세안 등 기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과의 연계를 더 한층 심화시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미 안보 조약 60년을 맞은 올해 전후 일본 외교의 총결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