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준호, 골든글로브 향해 "우린 하나의 언어 사용한다" 소감

 봉준호 감독이 5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븟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5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븟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제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5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LA 베버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다. 한국영화가 골든글로브 후보에 오른 것도, 수상한 것도 사상 최초다. 한해 영화 시상식 중에 제일 먼저 열리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의 전초전으로 불린다.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 외국어영화상 수상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으로 그는 “자막, 서브타이틀의 1인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페도로 알모도바르 등 멋진 세계 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우리는 영화(Cinema)라는 하나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에선 이미 '기생충(영어제목 Parasite)' 수상에 대한 해외 팬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이대로 다음달 아카데미까지 여세를 몰아가잔 응원도 눈에 띈다. 현지 매체 '버라이어티' '할리우드 리포터' 등은 시상식 현장 영상을 직접 트위터에 올리며 봉 감독의 수상 소감에 찬탄을 보냈다. 
 
올해 골든글로브 감독상‧각본상까지 3개 부문 후보에 오른 ‘기생충’은 아쉽게도 외국어영화상 외의 나머지 부문 수상은 불발됐다. 감독상은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각본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 돌아갔다.
 
‘기생충’은 작품상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작품상 후보작은 대사의 최소 50% 이상이 영어여야 한다는 골든글로브상 규정에 따른 것. 이에 현지 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최근 할리우드에선 언어가 수상 부문을 가늠하는 잣대가 될 수 있는가란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현지에선 ‘기생충’이 다음달 9일 열릴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이 유력하다고 관측하고 있다. 이미 예비 후보에 오른 외국어영화상뿐 아니라 작품상‧감독상 등 주요 부문을 포함해서다. 올해 아카데미 주요 부문 후보는 오는 13일(미국 현지 시간) 발표된다. 
 
영화 '기생충' 출연진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연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있다. [AFP=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출연진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연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있다. [AFP=연합뉴스]

‘기생충’은 지난 5월 한국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세계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낭보가 잇따르고 있다. 비영어 영화론 이례적으로, 개봉 두 달 넘게 흥행 순항 중인 북미에선 미국 4대 비평가협회상 중 뉴욕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전미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에 더해 LA비평가협회에선 작품·감독·남우조연상(송강호), 미국영화연구소 특별상 등을 휩쓸었다.  
 
이날 시상식엔 봉준호 감독 외에 출연배우인 송강호‧이정은, 제작자 곽신애 대표 등이 참석해 행사를 지켜봤다. 출연배우 이선균은 골든글로브 대신 아카데미시상식 관련 행사에 참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