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스마트폰처럼 AR·VR 콘텐트 볼 수 있는 '5G-8K TV' 선보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마련된 SK텔레콤의 전시 부스. [SK텔레콤 제공]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마련된 SK텔레콤의 전시 부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7일(현지시간) 개막하는 CES 2020(가전 전시회)에서 5G(세대) 통신기술을 접목한 8K TV를 선보인다. 지난해 9월부터 삼성전자와 함께 5G MEC(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TV로 8K 초고화질 영상을 무선으로 직접 수신하는 게 특징이다. 
 

AR·VR 콘텐트 볼 수 있는 5G-8K TV 선보여

SK텔레콤은 6일 "5G-8K TV를 통해 스마트폰으로만 이용하던 증강현실(AR)이나 가상현실(VR) 콘텐트를 TV로도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G MEC은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곳 근처에 데이터 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빠른 속도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처럼 즉시성이 핵심인 서비스는 물론, 증강현실(AR)이나 가상현실(VR) 등을 구현하는 데 필수적이다.
 
5G-8K TV는 8K 업스케일과 차세대 코덱 기술을 통해 원본 영상의 화질이 낮아도 8K 초고화질 영상으로 바꿔 출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던 AR와 VR 콘텐트 등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TV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또 SK텔레콤은 영상통화 서비스인 콜라(Callar)를 삼성의 '세로 TV'에 맞춘 '콜라 for 세로 TV'도 공개한다. 사용자가 스마트폰과 세로 TV를 연동하면 TV 본체를 세로로 세워 영상 통화할 수 있다. 이밖에 한 화면을 분할해 최대 12개 채널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5GX 멀티 뷰' 서비스도 제공한다.  
 

통합 IVI, T맵·NUGU 등…5G 기반 자율주행 기술 공개

SK텔레콤은 올해 CES에서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도 공개한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인공지능 누구(NUGU), 음원 서비스 플로(FLO),  OTT 서비스 웨이브(Wavve), 주차 서비스 T맵주차 등 SK텔레콤의 차량용 서비스를 결합한 '통합 IVI'(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를 구현했다. ‘통합 IVI’는 이용자들이 차량 내에서 다양한 콘텐트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SK텔레콤의 통합 차량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다. 
 
 
 
CES 2020 전시회에 마련된 SK텔레콤의 전시 부스 모습.[SK텔레콤 제공]

CES 2020 전시회에 마련된 SK텔레콤의 전시 부스 모습.[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올해 CES에서 SK이노베이션·SK하이닉스·SKC와 공동으로 라스베이거스 센트럴 홀에 715㎡(216평) 규모의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SK텔레콤은 "CES 2020을 통해 차세대 미디어·모빌리티를 선도하는 글로벌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