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당·정 "학자금 대출금리 2.2%에서 0.2%포인트 인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제1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김 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제1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김 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6일 설 연휴를 앞두고 일자리 사업 재정지원 조기집행 등 민생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새해 첫 고위당정청협의회 내용을 전했다.
 
당정청은 설 명절에 국민들이 물가·생계 부담을 덜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기간 결식아동, 노숙인, 장애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1200억원 내외의 근로장려금과 자녀 장려금을 설 전에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을 완화하기 위해 신규 자금 지원 등 설 관련 자금을 지난해 설보다 7조원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자금지원을 강화했다.
 
서민들의 장보기 부담도 완화하기 위해 16개 핵심 성수품 공급을 평시보다 최대 4배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동절기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와 소득 안정을 위해 재정지원과 직접 일자리사업을 최대한 조기에 시행하기로 했다. 2020년에 대략 94만 5000명 정도가 될 예정이다.
 
당정청은 학자금 대출금리도 기존 2.2%에서 2.0%로 0.2%포인트 인하하기로 했다. 국가지원장학금도 지난해보다 579억원 규모로 확대해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기로 했다.
 
이밖에 당정청은 지난해 말 통과된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이른바 ‘민식이법’과 관련해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 단속카메라 설치 관련 예산을 1분기에 대부분 배정하기로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밝힌 민생안정대책과 관련해 “7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최종 확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당정청은 경기반등 모멘텀 확보를 위해 재정 조기집행을 통한 확장재정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2020년 재정집행 목표를 62%로 1%포인트 상향했다”며 “세부추진계획은 8일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