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기 좋은 제주 하늘의 배신···작년 미세·초미세먼지 최다였다

제주도 전역에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돌염전에서 바라본 하늘이 뿌옇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될 당시 도 전역의 시간당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21㎍/㎥로 측정됐다. [뉴스1]

제주도 전역에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돌염전에서 바라본 하늘이 뿌옇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될 당시 도 전역의 시간당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21㎍/㎥로 측정됐다. [뉴스1]

“하늘은 맑은데 오늘도 미세먼지가 ‘나쁨’이네요.” 초등학생을 키우는 제주도민 고모(39·서귀포시)씨는 외출할 때마다 공기 오염도를 확인할 수 있는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단말용 응용프로그램·앱)을 작동시킨다. 아이가 어린 만큼 공기가 탁한 날에는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기 위해서다. 
 

대기 정체 현상과 중국 겨울 난방 원인
작년 미세·초미세 특보 18일로 증가세
지난 주말도 초미세먼지 ‘나쁨’ 이어져

이 앱은 지역 공기오염도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오존 농도를 따져 ‘최고’부터 ‘최악’까지 8단계로 보여준다. 그는 “오늘(5일)처럼 하늘만 보면 공기가 맑은 것 같지만, 막상 휴대전화로 확인해보니 ‘나쁨’으로 나와 놀랐다”고 말했다.  
 
5일 제주시 노형동의 공기오염도가 '미세미세' 애플리케이션에 '상당히 나쁨'으로 표시돼 있다. [미세미세 앱 캡처]

5일 제주시 노형동의 공기오염도가 '미세미세' 애플리케이션에 '상당히 나쁨'으로 표시돼 있다. [미세미세 앱 캡처]

환경부 대기환경정보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주말(3~4일) 제주지역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 수준(35㎍/m³ 이상)을 보였다. 3일 제주지역 초미세먼지 최고 농도는 49㎍/m³, 4일 최고 농도는 51㎍/m³을 기록했다. 미세먼지 관련 특보가 발령되지 않더라도 제주 동부·서부·남부·북부 등 권역별로는 미세먼지·초미세먼지의 나쁨 단계가 수시로 나타난다. 
 
전기차와 풍력 발전 등을 앞세워 청정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는 제주에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는 이유는 기후·지리적 이유가 크다. 특히 초겨울부터 발달한 엘니뇨가 계절풍을 약하게 만들어 한반도 인근에 대기 정체 현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중국의 겨울철 난방으로 발생한 스모그와 미세먼지도 대기에 악영향을 준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청정 제주를 기대하고 섬을 찾아온 관광객들이 실망하는 경우가 적잖다. 주말 제주관광에 나선 김희정(45·부산시)씨는 “15년 전쯤 제주를 찾았을 때만 해도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다른 지역과는 확연히 다른 탁 트인 공기를 접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앱을 작동시켜 공기 질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해 12월 14일 오전 제주공항 일대가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해 12월 14일 오전 제주공항 일대가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이는 수치로도 증명된다. 지난해 제주지역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일수는 18일로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16일, 2016년 8일, 2017년 8일로 줄어들다 2018년(12일)부터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대기오염(미세먼지·초미세먼지·오존) 경보제가 도입된 2015년부터 5년간 제주에는 모두 52번의 대기오염 특보가 발령됐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2015년 5회(9일·65시간), 2016년 5회(6일·55시간), 2017년 3회(5일·67시간), 2018년 7회(주의보 6회·경보 1회·11일·59시간), 2019년 6회(9일·87시간)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도 지난해 7회(14일·52시간)로 최다를 기록했다. 2015년 6회(10일·78시간), 2016년 5회(7일·60시간), 2017년 2회(3일·13시간), 2018년 2회(4일·10시간)로 점차 줄어들다 다시 늘어났다.
 
발령 지속 시간도 지난해가 197시간을 기록해 가장 길었다. 2015년 115시간, 2016년 75시간, 2017년 80시간, 2018년 67시간으로 하강세를 보이다 크게 늘었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미세먼지 시간당 평균농도가 150㎍/㎥ 이상, 경보는 시간당 평균농도가 300㎍/㎥ 이상이 2시간 넘게 지속할 때 발령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당 평균농도가 75㎍/㎥ 이상, 경보는 150㎍/㎥ 이상이 2시간을 넘을 때 발령된다.
 
지난해 3월 5일에는 제주에 사상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기도 했고,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관련 경보가 내려지지 않은 달은 6∼9월 넉 달밖에 되지 않았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제주지역의 경우 타 지역보다 대기 오염물질 배출원이 적어 비교적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낮지만, 고농도 미세먼지가 제주를 덮칠 때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 방역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