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방탄소년단과 펭수 깜짝 무대 선보여

방탄소년단과 펭수가 특별한 무대를 선사했다.
펭수가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2020 골든디스크 with 틱톡’ 음반부문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으로부터 춤을 배우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2020 골든디스크 with 틱톡’ 음반부문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으로부터 춤을 배우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는 5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베스트 OST 부문 시상자로 등장했다. 수상자 거미에게 OST 상을 전달한 펭수는 아티스트들이 앉아 있는 무대 쪽으로 걸어갔다. 그리고 한편에 앉아 있던 방탄소년단에게 함께 무대에 설 것을 요청했다.
펭수가 방탄소년단 제이홉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방탄소년단 제이홉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2020 골든디스크 with 틱톡’ 음반부문 시상식에서 수상자를 발표한 뒤 재롱을 떨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2020 골든디스크 with 틱톡’ 음반부문 시상식에서 수상자를 발표한 뒤 재롱을 떨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는 "여기 온다고 했을 때 설레고 떨려서 잠을 못 잤다"며 "남극에서 뵙고 싶었던 선배님들이 여기 계신다. 부리가 떨려서 어쩔 줄 모르겠다"고 말했고 이에 방탄소년단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동물 아니냐"며 펭수와 인사를 나눴다. 평소 펭수는 방탄소년단이 롤모델이라고 밝혔었다.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나온 펭수의 등장을 보고 환하게 웃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나온 펭수의 등장을 보고 환하게 웃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방탄소년단 뷔와 포옹하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가 방탄소년단 뷔와 포옹하고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펭수와 방탄소년단이 함께 춤을 추고 있다. [사진 JTBC 캡처]

펭수와 방탄소년단이 함께 춤을 추고 있다. [사진 JTBC 캡처]

 
펭수는 “방탄소년단이 ‘골든디스크어워즈’에 온다는 말을 듣고 춤을 연습했다”고 하며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중 하나인 ‘IDOL’ 포인트 안무를 즉석에서 선보였다. 이어 방탄소년단과 합동으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마친 펭수는 “선배님들과 춤출 수 있어 영광”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장진영 기자, [사진 일간스포츠 특별취재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