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귀전 손흥민, ‘위기의 토트넘’ 살릴까…오늘밤 11시 출격

토트넘 홋스퍼 선발 명단이 5일 공개됐다. 징계가 풀린 손흥민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

토트넘 홋스퍼 선발 명단이 5일 공개됐다. 징계가 풀린 손흥민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

퇴장 징계가 끝난 손흥민(28)이 위기의 토트넘 홋스퍼를 구할 수 있을까?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오후 11시 영국 리버사이드스타디움에서 미들즈브러와 2019-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전)를 통해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첼시전에서 퇴장당해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당했다. 당시 손흥민은 안토니오 뤼디거와 공 경합 과정에서 고의적으로 발을 뻗었다는 판정을 받고 퇴장당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결장한 3경기에서 1승1무1패로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남겼다. 또 토트넘 ‘주포’ 해리 케인의 부상으로 인한 장기 결장으로 손흥민의 활약이 더 절실한 상황이다. 약체팀과의 연전으로 상위권으로 뛰어오를 기회였지만, 오히려 4위 첼시와 격차는 더 벌어졌다.
 
토트넘과 조제 모리뉴 감독이 의지할 유일한 선수는 손흥민이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 2일 사우샘프턴전(0-1)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결과도 얻지 못했고, 부상자도 나왔다. 경기 모든 것이 부정적이었다”며 “손흥민 없이 3경기를 치르면서 문제가 생겼다”고 손흥민의 부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토트넘과 맞붙을 미들즈브러는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이다. 미들즈브러는 챔피언십 24개 팀 중 8승9무9패로 16위를 기록 중이다. 데이터 전문 통계 매체인 ‘OPTA(옵타)’에 따르면 토트넘은 미들즈브러와의 FA컵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 전적으로 따지면 원정경기라도 토트넘의 승리가 예상된다.
 
세 경기 출전정지로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매 경기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체력적인 부담을 덜어낸 상태다. 징계에서 돌아온 손흥민이 복귀전에서 속죄의 득점포로 사면초가에 빠진 팀을 살려낼지 있을지 주목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