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영입 소병철에 ‘친구’ 이정현 “아낌없이 축하, 다만 부탁할 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오른쪽)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인재영입 4호인 소병철 전 대구고등검찰청 고검장에게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오른쪽)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영입행사에서 인재영입 4호인 소병철 전 대구고등검찰청 고검장에게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5일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4호로 정치에 입문한 고검장 출신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에게 “새 정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편지 형식의 글을 올려 소 전 고검장의 정계 입문을 축하했다. 이 의원과 소 전 고검장은 1958년생 동갑내기이다.
 
그는 소 전 고검장을 “친구”, “자네”라고 부르며 “호남의 인물이 아니라 국가의 인재로서 손색이 없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네를 천거했다.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도 앞다퉈 자넬 추천하더라”라며 “자네 같은 인재를 놓친 정당들은 일단 한 수 밀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백이 많았고 늦었지만 국가와 국민에게 헌신할 기회가 자네에게 주어져 정말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다만 한 가지 부탁하고 싶은 것은 검찰 출신으로서 말고 그냥 정치인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정치 세계는 검찰 업무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도, 검찰이 어느 정권, 어느 정당 소유가 아니라는 것도 잘 알고 있지?”라고 물었다.
 
그는 “여야 간 토의와 토론은 물론이고 이해 당사자 집단과도 끊임없이 대화하고 타협하는 그런 새 정치를 하기 위해 정치입문을 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검찰 변화도 그렇게 접근해주시게”라고 당부했다.
 
또 “와서 보면 금방 알겠지만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집단으로 검찰보다 한 수 위인 곳이 있다”라면서 청와대 비서실을 언급했다.
 
그는 “청와대 중심국가를 주도하는 대통령 비서실 개혁이 검찰개혁보다 100배는 더 시급하다는 것을 금방 알게 될 것”이라며 “그들은 숫제 대통령을 왕으로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혁 순위로 따지면 그다음이 국회”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화합과 초당, 초정권의 상징인 친구가 정치권에 입문했으니 정치 막장드라마가 레벨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네가 사람이나 정권에 충성하지 않고 헌법에 충성하리라는 것을 의심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축하했다.
이정현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소병철 政門 축하〉

 
병철 친구!
정계 입문을 축하하네.
 
대기만성이랄까
만시지탄이랄까
 
난 기회 있을 때마다
자네를 천거했었지.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도
앞다퉈 자넬 추천하더군.
 
자네는 호남의 인물이 아니라
국가의 인재로서 손색이 없지.
 
대구 고검장 때 드물게 경북대가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지?
 
자네 어머님 상을 당했을 때 순천까지
밤늦게 조문을 갔건만 자네는 문을 잠그고
조문을 사절하더군.
밖에 서서 영면 기도를 했었어.
 
선친은 경찰이셨지?
훌륭한 애국지사였었고
당시 신문에도 대서특필되신.
 
내가 아는 자네의 검찰 선후배 대부분이
자네를 존경한다는 평을 하더군.
 
공백이 많았고 늦었지만 국가와
국민에게 헌신할 기회가
자네에게 주어져 정말 기대가 크네.
 
좀 더 이전에 자네가 순천 출마를
결단했었다면 나는 틀림없이 그 당시
다른 지역을 선택했을걸세.
왜냐하면, 자넨 나보다 훨씬 필요로 하고
훌륭한 사람이니까.
 
두려워 말게. 모태 정치인이 있단가?
인성이 잘 갖춰진 분이니 잘 해낼걸세.
 
다만 정말 다만 미안하네. 다만
한 가지 부탁하고 싶은 것은
검찰 출신으로서 말고 그냥 정치인이
되어 주길 바라네.
 
정치 세계는 검찰 업무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 친구도 잘 알고 있제?
 
검찰은 어느 정권, 어느 정당 소유가
아니라는 것도 잘 알고 있지? 친구도?
 
새로 정치를 시작하는 사람들은 과거
정치꾼들과 다른 정치를 해주길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는 것도 알지?
 
여·야간 토의와 토론은 물론이고
이해 당사자 집단들과도
끊임없이 대화하고 타협하는
그런 새 정치를 하기 위해 정치 입문
했을 것이라고 확신하네.
검찰 변화도 그렇게 접근해주시게.
 
친구! 와서 보면 금방 알겠지만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집단으로
검찰보다 한 수 위인 곳이 있다네.
 
바로 청와대 비서실이라네.
청와대 중심국가를 주도하는
대통령 비서실 개혁이 검찰개혁보다
100배는 더 시급하다는 것
금방 알게 될걸세.
그들은 숫제 대통령을 왕으로 만든다네.
 
개혁 순위로 따지면 그다음이 국회지.
36년 전에도 있었던 국회 정치개혁 특위가
지금도 있지만 정치개혁은 더 시급해졌어.
 
화합과 초당, 초정권의 상징인 친구가
정치권에 입문했으니 정치 막장드라마가
레벨업이 되어 질 것이라고 기대되네.
자네가 사람이나 정권에 충성하지 않고 헌법에
충성하리라는 것을 의심할 사람은 없을걸세.
 
축하해. 정말 다시 한번 아낌없이 축하해.
자네 같은 인재를 놓친 정당들은
일단 한 수 밀린 것일세. 축하해!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