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 베젤 vs 롤 다운'…삼성·LG 8K TV 왕좌 놓고 CES서 재격돌

백라이트가 필요없이 패널만 있으면 화면을 내보낼 수 있는 LG의 OLED TV(왼쪽), 백라이트가 빛을 내면 LCD 패널이 이를 받아들여 화면을 내보내는 삼성 QLED TV. 김영민 기자

백라이트가 필요없이 패널만 있으면 화면을 내보낼 수 있는 LG의 OLED TV(왼쪽), 백라이트가 빛을 내면 LCD 패널이 이를 받아들여 화면을 내보내는 삼성 QLED TV. 김영민 기자

 
8K TV 시장의 최강자는 누구일까. 7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20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 시장의 왕좌를 놓고 재격돌한다. 그동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QLED 8K TV'와 '리얼 8K TV'를 앞세워 치열한 공방전을 펼쳐왔다. 올해 CES 2020에서 두 회사는 각각 화면의 베젤(테두리)을 아예 없애거나, 화면을 돌돌 말아 내리는(롤 다운) TV를 내세워 8K TV시장의 왕좌를 노리고 있다.    
 

베젤 없애거나 화면 말아 내리거나  

삼성전자 베젤리스 TV QLED 8K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베젤리스 TV QLED 8K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5일 CES 2020에서 선보일 ‘QLED 8K TV’ 신제품을 전격 공개했다. TV 화면의 외부 베젤을 없앤 무 베젤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베젤이 없어 전체 화면의 99%까지 활용할 수 있다"면서 "이를 ‘인피니티 방식’이라고 명명했다"고 밝혔다. 제로(0) 베젤을 표방한 TV가 종종 출시됐지만 1~2㎜정도의 베젤이 남아있던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세계 최초의 무 베젤 TV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베젤을 없앤 것은 단순히 수려한 디자인을 위해서가 아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단순히 심미적 요소로만 작용하는 것이 아니다”며 “사용자는 한층 더 높은 몰입도로 TV를 시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TV의 두께가 15㎜에 불과하고, 완전히 평평한 뒷면을 완성했다. QLED는 백라이트가 필요한 액정(LCD)을 쓰기 때문에 두께가 두껍다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진영의 비판에 혁신으로 대응한 것이다.   
 
LG롤러블 OLED 패널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사진 LG디스플레이]

LG롤러블 OLED 패널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사진 LG디스플레이]

 
이에 맞서 LG전자는 올레드 화면의 장점을 극대화한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다시 한번 선보인다. 지난해 CES에서 LG전자는 롤업 방식의 TV를 처음 선보여 최고의 혁신상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TV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롤다운 방식의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 올레드는 액정(LCD) 대비 화소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여서 백라이트가 필요없어 두께도 얇고 말거나 접는 식의 형태 변환이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LG전자는 롤러블 TV에 대한 제품 출시 시기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다만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통해 삼성전자가 채택한 QLED 방식보다 기술적 우위에 있음을 보여준다는 계산이다. 
 

화질 논란, 이번엔 종지부 찍나  

두 회사는 올해 CES에서 상대방이 지적했던 약점을 기술적으로 극복해 낸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두 회사는 그동안 화질을 놓고 상대방을 겨냥한 비방전도 불사하며 치열한 공방전을 치러 왔다. LG전자가 지난해 9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2019에서 “삼성전자 8K QLED TV 화질은 선명도(CM)가 국제 기준치에 미달한다”고 주장하면서다. LG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삼성전자 제품을 분해하기도 했다. 이후 유튜브 광고를 통해 두 회사는 비방광고전을 주고받기도 했다.
    

LG전자가 만든 삼성전자 QLED 네거티브 광고

LG전자가 만든 삼성전자 QLED 네거티브 광고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CES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가전협회(CTA)의 8K 인증 획득으로 맞섰다. LG전자가 그동안 문제 삼았던 선명도(CM)를 CTA 요구 기준인 50% 이상으로 올려 인증을 받은 것이다. CM값을 올렸지만 삼성전자는 LG전자의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CM은 1927년 브라운관 TV 시절 만들어진 개념이기 때문에 8K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평가할 때는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전자가 유튜브에 공개한 LG 올레드 TV 관련 네거티브 광고.

삼성전자가 유튜브에 공개한 LG 올레드 TV 관련 네거티브 광고.

 
이에 맞서는 LG전자는 업스케일링(고화질 변환) 기술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신제품에 탑재한 AI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통해서 100만개 이상의 영상, 수천만 개의 소리 정보를 학습한 후 원본 영상과 비교 분석해 화질과 사운드를 자동으로 최적화한다. 이른바 HD급이나 4K급 영상도 '알파 9 3세대'를 통해 8K급으로 화질을 향상시켜(업스케일링) 준다는 것이다. 업스케일링은 그동안 반도체 기술을 앞세우는 삼성전자가 QLED TV의 강점으로 내세웠던 기술이다. 
 

올해 8K TV 시장 본격화 …최후의 승자는 삼성? LG? 

8K TV는 가로 화소 수가 약 8000개로 현존하는 TV 중 가장 해상도가 높다. 업계는 올해가 8K TV 시장이 본격화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7월에 열리는 일본 도쿄 올림픽에서 8K 송출이 예정된 데다 TV 대형화 추세에 따라 고화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삼성과 LG가 올해 CES에서 공개하는 신제품에 그 어느때보다 공을 들이는 이유다. 올해 CES에서 어떤 평가를 받느냐에 따라 향후 8K 시장의 주도권을 쥘 수 있는지 여부가 판가름난다는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TV 출하량은 2020년 2억2753만 대에서 2022년 2억3325만대로 완만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리미엄 시장이랄 수 있는 8K TV의 비중 역시 꾸준히 늘어난다. 올해 8K TV 패널 출하량은 53만 대, 2022년에는 1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다보니 가전업체로선 TV 시장의 강자로 살아남기 위해선 8K 시장에 승부를 걸어야 하는 셈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