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PK 친문의 검찰 길들이기 시작···윤석열 수족 내칠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통한 PK(부산·경남) 친문의 검찰 길들이기 시나리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고강도 개혁을 예고한 추 장관의 검찰 인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4일 보도된 기사를 공유하면서다. 진 전 교수가 공유한 기사에는 추 장관이 인사 초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MBC 보도를 청와대가 반박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MBC는 앞서 추 장관이 전달한 인사 초안에 주요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 인사를 맡고 있는 법무부 검찰국장 등 핵심 간부들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아마도 윤석열 총장의 수족이 됐던 검사들부터 내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그 인사를 위해 경찰 자료로 검사들을 검증한 게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이라며 “조국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줬던 바로 그분”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한 마디로 도둑이 자기를 수사하는 검사를 감찰하는 꼴”이라며 “나라가 바로 서려면 친문적폐부터 청산해야 하나, 이미 청와대까지 적폐가 침투한 터라, 적폐를 청산하려던 검찰이 외려 적폐에 청산 당하는 꼴을 보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인사 초안을 전달받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4일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 SNS 메신저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는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법무부 인사와 관련된 초안을 전달받은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