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브 측 “‘그알’, 각본 맞춰 의도적 편집…물타기 가수들도 유감” 반박

남성 듀오 바이브(류재현, 윤민수). [중앙포토]

남성 듀오 바이브(류재현, 윤민수). [중앙포토]

남성 듀오 바이브(윤민수·류재현) 측이 5일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방송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유감을 표하며 “제작진에 제공한 자료가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이날 “메이저나인은 음원 사재기가 뿌리 뽑혀야 한다는 인식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 음원 사재기 근절을 위해 필요하다면 적극 참여할 의사도 있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달 19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의 요청에 따라 약 6시간 30분에 걸쳐 인터뷰를 진행하고 여러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다. 또 311페이지에 달하는 자료(제조원가표, 광고비 집행 내역과 인사이트, 차트 데이터 등)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메이저나인은 실제 방송에는 그러한 입장이 제대로 담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저희에 대한 각종 의혹을 해명한 내용이나 자료 등은 전혀 공개되지 않았고 취재진이 처음 의도했던 각본에 맞춰 단 세 장면만 나왔다”는 것이다. 이어 “이 내용은 마치 저희가 진행했던 마케팅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피하기 위한 겉치레일 뿐이며 실제로는 사재기 업자를 통해 음원 사재기를 진행했다는 식의 오해를 불러올 수 있게 편집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송 후 각종 포털 사이트 등을 통해 페이스북 마케팅을 진행했던 발라드 가수 전체가 사재기 가수인 것으로 오인돼 입에 담기 힘든 수준의 악플 공격을 받고 있다”며 “그러한 가수들의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이 무시당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현재 대한민국의 음악 시장에서 아이돌이나 대형 기획사 소속의 가수가 아닌 일반 발라드 가수나 신인 가수 등은 음악을 홍보할 수단이 사실상 유튜브, 페이스북 등의 SNS뿐”이라며 “이런 환경에서 이들은 음원을 내고 아무런 홍보 활동도 하지 말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실제 사재기가 있다면 해당 가수와 곡명을 정확하게 밝혀달라고 요청했지만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작 억울한 누명을 쓴 무고한 가수가 누구인지를 밝히는 것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의 가장 기본적인 제작 방향이자 보도 의무가 아닌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아울러 방송 직후 SNS를 통해 사재기 행태를 비판한 일부 아티스트를 겨냥해선 “본인들 역시 바이럴 마케팅을 하고 있으면서 ‘사재기를 하지 맙시다’는 형태의 물타기를 하고 있는 이중적 잣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소명을 위해서라면 가지고 있는 모든 데이터를 공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