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추미애에 "조국 수사팀 해체하면 수사방해·직권남용"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친문 3대 게이트’와 조국 가족을 수사한 검찰 수사팀을 해체하는 인사를 할 경우 명백한 수사방해이고 직권남용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추 장관의 취임사에 대해 “인사권으로 검찰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인사권을 휘두르겠다는 의도는 뻔하다”며 “정권의 범죄를 수사한 검사들에게 인사 보복을 하고 검찰을 허수아비로 만들어 정권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더는 정권 부패 비리에 손쓰지 못하게 방어막을 치겠다는 것”이라며 “이 짓을 하기 위해 청와대는 경찰에 검찰 주요 인사들에 대한 세평을 수집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이 세평이지 사실상 사찰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울산시장 부정선고 의혹’에 관여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2018년 민주당 울산시장 공천 당시 추 장관이 민주당 대표였다”며 “당내 경쟁력도 미약한 문 대통령의 30년 지기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단독으로 공천하고 울산시장 당선에 큰 기여를 한 사람이 추 장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당시 추 장관 대표 비서실 부실장을 조사한 것도 선거공작에 추 장관의 관련성을 조사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검찰에 인사권을 행사해 수사를 유야무야 하면 한국당은 추 장관을 형사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범여권이 오는 6일 본회의를 열고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과 유치원 3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경우의 대응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해온 (강경)기조를 바꾸겠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면서다.
 
민생법안 처리와 관련해선 “언제라도 최우선 처리한다는 입장”이라며 “최근 들어 민생법안 먼저 처리하자는 제안을 받은 바 없다. 자기들이 급해서 예산안,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일방적으로 가장 먼저 올려 처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이달 7∼8일로 예정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입법무 수장을 지낸 분이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에 대한 정면 배치이며 헌정사에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며 “청문회를 통해 문 대통령이 국회의장 출신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게 왜 부당한지 국민께 소상히 알리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