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6일 배달의민족 M&A 문제 제기 회견…업계 파장

지난해 9월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5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 위원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김경록 기자

지난해 9월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5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 위원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김경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위원장 박홍근 의원)가 ‘배달의민족’과 독일 딜리버리 히어로(DH) 사이의 인수·합병(M&A)에 제동을 걸고 나서 업계에 파장이 일고 있다. 을지로위는 6일 기자회견을 열어▶M&A의 결과로 시장의 90%를 차지하게 되는 독과점 문제 ▶기업 결합에 따른 요식업 소상공인의 피해와 배달라이더의 노동환경 저하 및 수수로 체계 불투명 문제 등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다각적인 검토를 요구할 예정이다.
 
‘배달의민족’ 브랜드로 배달 어플리케이션 사업을 해온 우아한 형제들은 지난해 12월13일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DH에 4조7500억에 매각하는 초대형 M&A를 성사시켰다. 기존 국내 배달시장 업계 2·3위인 요기요(국내 시장점유율 33.5%)·배달통(10.8%)을 가진 DH가 배달의민족(55.7%)까지 흡수하면 시장 대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공정위는 지난해 12월 30일 요기요와 배달의민족 기업결합 관련 신고서를 접수했다. M&A가 완성되려면 공정위의 승인이 필요하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두 기업의 결합에 대해 “독과점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와 신사업이 혁신을 촉진한다는 양 측면을 모두 고려해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을지로위는 “배달의민족과 DH의 기업결합을 불허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공정위가 소상공인 피해 등을 따져봐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을지로위의 회견에 대해 재계에선 “글로벌 M&A에 정치권이 관여한다는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