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쓰러져 있다” 신고한 아내, 살해 혐의로 체포

[뉴스1]

[뉴스1]

다툼을 벌인 뒤 남편을 살해한 아내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61·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쯤 광주 서구 금호동 자택에서 다툼을 벌이던 남편 B(55)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외출을 마친 뒤 귀가해보니 남편이 욕실에 쓰러져 있었다”며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A씨의 진술이 오락가락한 점 등을 수상히 여겼다. 특히 B씨의 몸에서 발견된 상처가 둔기에 의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을 토대로 A씨를 집중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냈다.
 
A씨는 우발적인 범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기가 어렵다”며 “범행 도구 등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