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버·택시보다 저렴하다 " LA서 1분만에 '내차' 된 현대차

데이브 갤런 모션랩 전략담당이 4일 LA 유니언역 노상 주차장에서 카 셰어링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데이브 갤런 모션랩 전략담당이 4일 LA 유니언역 노상 주차장에서 카 셰어링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데이브 갤런 모션랩 전략담당이 4일 LA 유니언역 노상 주차장에서 카 셰어링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15대 시험 운행중…연말까지 300대

4일(현지 시각) 미국 LA 유니언역. 지상으로 전철이 지나는 가운데 플랫폼 너머 노상 주차장에 현대차 아이오닉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 5대가 나란히 서 있었다. 차량 후면에 부착한 'Mocean(모션)' 글씨와 충전부에 찍힌 'm(모빌리티)' 마크가 눈에 띄었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1월 LA에 세운 모빌리티 사업법인 '모션랩'의 첫번째 실증 사업인 '카 셰어링(차량 공유)' 비즈니스가 펼쳐지는 현장이다. 
 
현지 직원 스티븐이 나서 시연했다. 스티븐은 스마트폰을 꺼내 모션랩 앱에서 '차량 찾기'와 '예약' 등을 몇 번의 클릭으로 완료했다. 한국의 쏘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수초 후 스마트폰에 '언락(Unlock·잠금 해제)' 표시가 떴다. 문을 열 수 있는 권한을 받은 것으로 '공유'가 시작됐다는 허락을 받은 셈이다. 스티븐이 운전석 문으로 다가가 스마트폰의 '언락'을 클릭하니 '삐삐' 소리와 함께 차 문이 슥 열렸다. 1~2분 만에 전철역 옆 노상 주차장에 서 있던 차가 '내차'가 됐다. 
 
모션랩은 지난해 11월부터 아이오닉 PHEV 15대를 이용해 유니언·웨스트레이크·패르싱·메트로센터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데이브 갤런 모션랩 전략담당은 "지난해 사전 신청한 고객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중인데, 반응이 좋다"고 했다.  
 
올해는 운행 차량 규모가 20배 늘어난다. 1분기 100대 그리고 연말까지 300대로 목표로 잡았다. 차종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를 포함해 기아차 니로 EV·HEV 등으로 확대한다. 
 
가격 경쟁력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모션랩 관계자는 "카 셰어 이용료는 1시간당 12달러(최초 가입비 12달러 별도)다. 우버나 일반 택시를 타고 같은 거리를 이용하면 60달러가 나온다"고 했다. 또 같은 거리를 대중교통으로 이동할 경우 지하철·버스 요금은 약 7달러이지만, 시간은 두배가 더 걸린다. 
 
모션랩은 올해 1분기 중에 분당 요금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LA시와 협의해 분당 0.3~0.4 달러 정도의 가격을 책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30분에 10달러 안팎이라, LA 지하철 요금보다 3달러 비싼 비용으로 자가용 차를 쓸 수 있는 셈이다. 
 
유니언역엔 모션랩 외에 메이븐(GM)·집카 등 현지 업체가 경쟁 중이다. 실제 스티븐이 운전하는 차에 타고 유니언역을 한 바퀴 도는 동안에도 경쟁사의 차가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수익을 내기가 쉽지 않은 셈이다. 최근 벤츠-BMW가 합작한 '셰어나우'가 미국 시장서 철수하고, GM도 메이븐 사업을 축소한 것도 이 때문이다. 
 

"경쟁 치열하지만 미래 보고 투자" 

정헌택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모빌리티사업실장은 "아직 수익성을 따질 때가 아니다. 실증·실험 우선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만들어가는 단계"라며 "지역에 맞는 특화된 서비스로 차별화를 가져가겠다"고 말했다. 
 
정헌택 현대차그룹 모빌리티사업실장이 모션랩의 비즈니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정헌택 현대차그룹 모빌리티사업실장이 모션랩의 비즈니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은 향후 '프리 플로팅(유동형 편도)' 방식으로 경쟁력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역 주변 외에도 LA 도심의 주요 노상 주차장을 활용해 출발지와 도착지를 다르게 하는 방식이다. 지금은 차량을 공유한 곳으로 가져와 반납하는 '역 기반 방식'이다. 정 실장은 "모션랩이 프리 플로팅 시스템을 갖추면 LA에선 최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A를 거점으로 한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은 모빌리티 서비스의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우버와 구글(웨이모)이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하고 있고, GM(크루즈)·도요타·메르세데스-벤츠 등도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를 하고 있다. LA시는 2028년 올림픽을 앞두고 내연기관 제로, 교통사고 제로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관련기사

 
LA=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