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관예우 거부'했던 檢고위직 소병철, 민주당 영입 4호 입당

더불어민주당이 5일 검사장 출신의 소병철(62·사법연수원 15기) 순천대 석좌교수를 ‘4호 영입인사’로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영입 4호인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가운데)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 4호인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가운데)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86년 검사로 임관해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소 교수는 문재인 정부 초대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됐던 ‘하마평 단골’ 인사다. 2017년 감사원장 후보로도 거론됐던 그는 박근혜 정부 당시 법무부 장관과 대법관·헌법재판관 후보 물망에도 종종 올랐다. 2016년 박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검 유력 후보로 언급되기도 했다.
 
소 교수는 30여 년의 재직 기간 중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범죄예방정책국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13년 퇴직한 소 교수는 변호사 개업 대신 강단을 택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대형 로펌 등의 영입 제안을 거절하는 등 전관예우 관행을 끊은 것으로 평가받으면서다. 현 여권과는 1998년 김대중 대통령 인수위원회 전문위원, 2005~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법무부 ‘희망을 여는 약속: 법무부 변화전략계획’ 정책기획단장을 역임한 인연이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오른쪽)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4호 기자회견에서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에게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오른쪽)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4호 기자회견에서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에게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소 교수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검찰에서 평생 일해 온 사람으로서 검찰개혁의 방향성을 잘 알고 있다”며 “퇴임 후 6년 동안 국민과 함께하며 국민 속에서 다양한 검찰개혁에 대한 목소리를 들어왔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완수를 위해 지금까지 쌓아 온 저의 모든 경륜과 역량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는 고향인 전남 순천 또는 비례대표 공천 가능성이 거론된다. 소 교수는 이날 회견에서 “지역구 출마나 비례대표는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당에서 절차에 따라 이뤄주실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저의 고향 순천을 생각하면 가슴이 뛴다”고 말했다. 이정현 무소속 의원의 수도권 도전 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된 순천에는 현재 민주당에서 서갑원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노관규 전 순천시장 등이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는…
1986년: 검사 임관(사법연수원 15기)
2005년: 법무부 정책기획단장
2006년: 대검찰청 범죄정보기획관
2008년: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2009년 1월: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2009년 8월: 대검찰청 형사부장
2010년: 대전지검장
2011년: 대구고검장
2013년: 법무연수원장
2014년: 농협대·순천대 석좌교수
2015년: 법무연수원 석좌교수
2016년: 사학분쟁조정위원회 위원, 한국기자협회 자문위원장
2019년: 원자력안전위원회 4대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