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20억에 낙찰된 참치, 일본 경매 역대 두 번째 기록

일본 요식업체 '스시 잔마이'의 기무라 기요시 대표(오른쪽)가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1억9000만엔(약 20억8000만원)에 낙찰받은 무게 276kg 참치를 취재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요식업체 '스시 잔마이'의 기무라 기요시 대표(오른쪽)가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1억9000만엔(약 20억8000만원)에 낙찰받은 무게 276kg 참치를 취재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새해 첫 참치 경매가 열린 5일 참치 한 마리가 20억에 낙찰됐다.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무게 276kg짜리 참치가 1억9000만엔(약 20억8000만원)에 낙찰됐다고 NHK가 이날 보도했다. 이는 작년 첫 경매에서 낙찰된 3억3360만엔(약 34억7000만원·당시 환율 적용)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열린 새해 첫 참치 경매에 관계자들이 냉동 참치를 확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열린 새해 첫 참치 경매에 관계자들이 냉동 참치를 확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매업자들이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열린 경매에 나온 참치를 살펴보고 있다. 도쿄 수산시장의 새해 첫 참치 경매는 도매업자와 '스시업계' 거물들이 엄청난 가격으로 크고 질 좋은 참치를 낙찰받는 것으로 유명하다. [AFP=연합뉴스]

도매업자들이 5일 도쿄 도요스 시장에서 열린 경매에 나온 참치를 살펴보고 있다. 도쿄 수산시장의 새해 첫 참치 경매는 도매업자와 '스시업계' 거물들이 엄청난 가격으로 크고 질 좋은 참치를 낙찰받는 것으로 유명하다. [AFP=연합뉴스]

올해 최고가를 기록한 이 참치는 아오모리 현의 오오마항에서 잡힌 참다랑어다. 오오마는 겨울철 일본 최고의 참다랑어가 잡히기로 유명한 곳으로 알려졌다. 
이날 스시 진마이의 직원들이 참치 해체 작업을 하며 머리를 떼어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날 스시 진마이의 직원들이 참치 해체 작업을 하며 머리를 떼어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직원들이 참치 배를 가르는 모습. [AP=연합뉴스]

직원들이 참치 배를 가르는 모습. [AP=연합뉴스]

기요시 대표가 해체된 참치를 보여주고 있다.[AFP=연합뉴스]

기요시 대표가 해체된 참치를 보여주고 있다.[AFP=연합뉴스]

참치살을 발라내는 모습. [AP=연합뉴스]

참치살을 발라내는 모습. [AP=연합뉴스]

기요시 대표가 발라낸 참치 부위를 보여주고 있다. [EPA=연합뉴스]

기요시 대표가 발라낸 참치 부위를 보여주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 참치를 낙찰받은 사람은 일본의 요식업체 '스시 잔마이'의 기무라 기요시 대표다. 기요시 대표는 "가격은 높았지만, 손님에게 가장 좋은 참치를 제공하고자 싶은 생각이었다. 가게에서 맛있는 참치를 먹을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9년 1월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참치를 기무라 대표가 도쿄 레스토랑에서 공개하고 있다. 이 참치는 3억3360만엔(약 34억7000만원·당시 환율 적용)에 낙찰됐다. [AFP=연합뉴스]

2019년 1월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참치를 기무라 대표가 도쿄 레스토랑에서 공개하고 있다. 이 참치는 3억3360만엔(약 34억7000만원·당시 환율 적용)에 낙찰됐다. [AFP=연합뉴스]

'일본 참치왕'을 자칭하는 기무라 대표는 지난해 첫 참치 경매 때도 최고가 참치를 낙찰받았다. 기무라 대표의 '스시잔마이'는 2012~2017년, 2019~2020년까지 8회 동안 열린 매년 새해 첫 경매에서 최고가 참다랑어를 낙찰받아온 초밥 체인점이다. 
'새 도쿄의 부엌'으로 불리는 도쿄 도요스 시장의 5일 새해 첫 참치 경매 모습. [EPA=연합뉴스]

'새 도쿄의 부엌'으로 불리는 도쿄 도요스 시장의 5일 새해 첫 참치 경매 모습. [EPA=연합뉴스]

이번 참치 경매가 열린 도요스 시장은 '새 도쿄의 부엌'으로 불린다. 1935년 개장해 83년간 도쿄의 부엌 역할을 해온 쓰키지 시장으로부터 참치 경매를 포함한 전통을 2019년부터 이어받았다. 시설의 노후화로 인해 역사 속으로 사라진 쓰키지 시장은 참치를 비롯해 하루 2000톤 이상의 해산물이 거래된 거대한 수산시장이었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