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S11이냐 S20냐···2월11일 美서 조개껍데기 폰과 동시 공개

최신 디바이스에 능통한 온리크스(@OnLeaks)가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다음달 출시될 삼성 플래그십 ‘갤럭시S’ 최신작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최신 디바이스에 능통한 온리크스(@OnLeaks)가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다음달 출시될 삼성 플래그십 ‘갤럭시S’ 최신작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갤럭시S 10 후속작이 다음 달 11일 공개된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의 뒤를 잇는 조개껍데기(클램셸) 타입 폴더블 폰도 처음 선보인다. 당초 예상 공개일 대비 전체적인 일정이 일주일씩 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S10에 이어 2년째…중국 IT기업과 차별화 의도 

5일 삼성전자는 다음 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새로운 갤럭시 디바이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5일 오후 1시 이런 내용을 담은 초대장을 글로벌 미디어, 협력업체에 발송했다.
 
삼성전자는 당초 갤럭시S 신작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월 하순에 열리는 MWC에서 공개했지만, 최근 1~2년 새 자체 이벤트를 여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중국 세가 거센 MWC에서 화웨이ㆍ샤오미 등 중국 IT 브랜드와 최대한 거리를 두고 신제품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공개된 15초 분량 티저(위) 영상에는 갤럭시 영문자(GALAXY)의 두 A 자리에 알파벳이 채워져 있지 않다. 흰색 바닥(백 드롭)에서 네모 형태의 물방울 두 개가 올라오는데, 왼편에는 세로가 긴 형태, 오른편에는 정사각형 형태로 45도 기울어진 채 세워져 있다. 세로로 긴 박스는 차기 갤럭시S, 정사각형 박스는 차기 폴더블 폰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갤럭시S 신작 명칭은 미정이라고 한다. 삼성전자는 통상적인 네이밍대로 갤럭시S 11로 붙일지, 아니면 2020년을 맞아 갤럭시S 20을 쓸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 10을 발표할 당시, 삼성전자 내 마케팅 위원회(보드)에서 차기작에 쓸 이름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S 신작은 크게 3가지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가장 고급형 모델에는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S 10과 달리 카메라 모듈은 주방기구 '인덕션'처럼 본체 대비 다소 튀어나온 사각형 형태라고 한다.   
 

클램셸 폰은 LTE 모델로…다음 달 국내 출시 확정

지난해 나온 갤럭시 폴드에 이은 삼성의 두 번째 폴더블 폰을 놓고선 삼성과 국내 통신 3사가 다음 달 내수 시장에 출시하는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지난 19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내년 2월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폴더블 폰 차기작 사진 여러장이 유출됐다. [사진 트위터 계정 @Iceuniverse]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지난 19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내년 2월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폴더블 폰 차기작 사진 여러장이 유출됐다. [사진 트위터 계정 @Iceuniverse]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SK텔레콤·KT 등은 현재 100만원 대에서 클램 셸 타입 폴더블 폰 가격을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G 모뎀칩 등의 물리적 크기로 인해 LTE 모델로 출시된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차기 폴더블 폰을 2월에 출시하려 한다. 다만 갤럭시S 신작이 더 빨리 판매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