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국서 멸종위기 장수거북 알 최소 50개 도난…경찰 수사

장수거북. [연합뉴스]

장수거북. [연합뉴스]

태국 해변에서 장수거북 알 최소 50개가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해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장수거북은 멸종위기종으로 현지에선 멸종위기종 알을 불법으로 판매하거나 소지하면 법적 처벌을 받는다. 
 
5일 신화 통신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새벽 태국 남부 팜응아주 무에앙 국립공원 해변 모래사장에서 길이 155㎝, 폭 50㎝가량인 장수거북의 둥지가 발견됐다. 
 
발견 당시 둥지에는 깨진 알 2개가 있었다. 장수거북은 한 번에 50~100개의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립공원 측은 지난 3일 밤 장수거북 둥지를 발견한 누군가가 알을 훔쳐 간 것으로 추정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또 절도범 검거에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면 보상금 2만 바트(약 77만원)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현지 야생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멸종위기종의 알을 불법 소지하면 징역 3~15년 또는 벌금 30만~150만 바트(약 1100만~5800만원)에 처한다. 두 가지 처벌을 동시에 받을 수도 있다. 
 
장수거북은 지구상에 있는 거북류 가운데 가장 큰 바다거북이다. 등딱지 길이 1.2∼2.5m, 몸무게 650∼800㎏으로 등딱지 표면이 두꺼운 가죽질 피부로 덮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