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5명 중 1명은 84만원 토해낸다

근로자 5명 중 1명에게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이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1인 평균 84만원의 세금을 토해냈다. 반면 근로자 3명 중 2명은 평균 58만원을 돌려받았다.
근로자 5명 중 1명은 연말정산때 세금을 토해냈다. [중앙포토]

근로자 5명 중 1명은 연말정산때 세금을 토해냈다. [중앙포토]

 
5일 국세청 ‘2019년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18년도 귀속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모두 1858만명이다. 이들의 연평균 급여는 364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근로소득세가 1원이라도 부과된 사람은 1136만명(61.1%)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722만명(38.9%)은 최종 결정세액이 ‘0원’이었다.
 
연말정산 근로소득자 가운데 67.3%(1250만8569명)는 세금을 돌려받았다. 1년간 미리 떼인 세금이 실제로 내야 할 세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이들의 환급 세액은 총 7조2430억7400만원이다. 1인당 평균 58만원 수준이다.
 
반면 근로소득자의 18.9%(351만3727명)는 연말정산 때 세금을 더 냈다. 앞서 징수된 세금이 실제 결정세액보다 적어서다. 이들이 토해 낸 금액은 모두 2조9680억4300만원이다, 1인당 평균 84만원에 이른다.
 
억대 연봉자 80만538명 중에선 56.9%(45만5568명)가 모두 1조2560억3800만원의 세금을 돌려받았다. 1인당 평균 276만원 수준이다. 추가 납부한 억대 연봉자는 전체의 36.7%(29만4088명)다. 1조5779억6100만원을 추가 납부했다. 평균 537만원꼴이다.
 
연봉이 1억원을 넘지만, 각종 공제 결과 결정세액이 ‘0’으로 산출돼 근로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은 사람은 1123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자녀 세액공제 대상자로서 연말정산 후 세금을 돌려받은 사람은 모두 275만5668명이었다. 이들의 환급액은 총 3조1942억8000만원이었다. 1인당 평균 116만원이다. 전체 연말정산 신고 근로소득자의 평균 환급액(58만원)과 비교하면 2배 수준이었다.  
 
그만큼 자녀 세액공제의 세금 감면ㆍ환급 효과가 크다는 의미다. 하지만 2019년도 귀속 근로소득에 대한 올해 연말정산부터 자녀 세액공제 혜택이 줄어든다. 지금까지 기본공제 대상 20세 이하 자녀는 모두 세액공제를 받았지만, 올해부터 7세 이상(7세 미만 취학아동 포함) 자녀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서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