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보수대통합 절대 불가능…민주당 평가도 미지수”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4일 “바른미래당 일부,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무조건 통합해 민주당과 협력 경쟁 총선을 치러야 분열된 보수에게 승리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분열된 보수, 분열된 진보로 총선을 치른다면 누구도 예측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친박당·유승민당·안철수당으로 4분되는 사상초유의 보수분열”이라며 “보수대통합은 각파의 지분공천으로 민주당의 개혁공천에 맞서 패배하니 절대 불가능하다”고 예상했다.
 
또한 민주당에 대해서는 “검찰과의 전쟁 등으로 민주당의 국민적 평가는 미지수”라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일부,평화당, 정의당, 대안신당은 현재의 4+1을 공고히 해 검경수사권 조정 등 개혁입법과 정세균 총리 인준을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총선 후에는 보수도 진보도 대통합해 대통령선거를 치를 것”이라며 “통합하지 않고 분열된 상태로 대선을 치른다면 통합된 세력이 집권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통해 진보 정권 재창출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