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야크, 습관과 고정관념 탈피한 ‘행동 방식’ 변화 강조하며 시무식 진행

 블랙야크와 동진레저,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 등 계열사 임직원들이 2일 오전 서초구 양재사옥 강당에 모여 시무식을 진행하며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강태선 회장

강태선 회장

 
 
이 날 시무식에서 블랙야크 강태선 회장은 불확실한 환경에서도 각자의 자리에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하며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문했다. 특히, 아웃도어의 본질과 분리할 수 없는 자연과의 공존을 핵심 과제로 삼은 만큼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블랙야크의 지속 가능한 행보에 전 임직원이 함께 힘을 보태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강회장은 “그 동안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비즈니스보다 우선이 될 수 없었고, 기업 본연의 목적이 이익 추구라고 배워왔지만 이는 이제 더 이상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보장할 수 없다”며 “기존의 습관과 고정관념을 탈피한 ‘행동 방식’으로 다른 이들이 가보지 못한 길, 경험하지 못한 길을 만든다면 블랙야크의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랙야크는 이를 실천하기 위해 13만명의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AC) 회원들과 8년째 ‘클린 마운틴 365’를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히말라야까지 확장했다. 또한, 4년전부터 사막화와 대기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 내고자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펼치며 블랙야크 그린 존(10,000㎡)을 만드는 등 자연에서 얻은 가치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RDS 인증 및 리사이클 다운 도입,  친환경 발수제 개발 등 환경, 인권, 동물 복지를 고려한 제품 개발을 통해 지속 가능 패션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업계를 리딩하고 있다.  
 
 
 
한편, 블랙야크는 매년 새해 첫날 산악인 및 임직원들과 함께하는 신년 산행을 진행한다. 올해 역시 지난 1일 임직원과 가족들,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셰르파 등 약 80여명과 함께 강원도 고성군 성인대 올라 새해 첫 해돋이를 보고 새 출발을 다짐하며, 대한민국의 산악인들 및 임직원들의 안전한 산행과 행복, 건강을 기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