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이낙연 16일 직전 총리직 물러나기로…문 대통령 '승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후임 정세균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무관하게 16일 직전 총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복수의 여권 인사가 1일 밝혔다. 1월16일은 선거법상 총선 출마(지역구) 공직자의 사퇴 시한이다.
 

종로 출마, 공동선대위장 가능성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총리 대행

여권의 핵심 인사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 총리가 사표를 내고 나오는 형식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이 총리가 당으로 돌아가게 됐다’며 놓아드리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시점은 국무회의가 열리는 14일이나 15일”이라고 했다. 
 
이 총리와 가까운 다른 여권 인사도 “정세균 후보자 인준안 국회 통과가 16일까지 이뤄지지 못하더라도 이 총리는 그 전에 관둔다. 문 대통령이 그렇게 ‘승인’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최근 부상한 이 총리의 서울 종로 출마가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우선 ‘정세균 인준’ 이 선행돼야 한다는 관측이 우세했다. 4ㆍ15 총선 90일 전인 16일 전까지 정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면, 이 총리가 자리를 비우고 나오는 것은 본인도 부담일 것이라는 진단이었다. 
 
2017년 6월 1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당시 국회의장·오른쪽)가 취임 인사를 위해 여의도 국회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의장실에서 반갑게 악수하며 인사하는 모습. [뉴스1]

2017년 6월 1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당시 국회의장·오른쪽)가 취임 인사를 위해 여의도 국회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의장실에서 반갑게 악수하며 인사하는 모습. [뉴스1]

정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는 1월 7~8일이다. 하지만 장관과 달리 총리직은 국회 인준이 필수다. 특히 국회 패스트트랙 정국 등을 거치며 골이 깊어진 여야의 대치를 감안하면, 정 후보자 인준은 빠르게 처리될 가능성이 작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한국당이 16일까지 정 후보자 인준 표결에 응해주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차기 총리 인준과 상관 없이 이 총리를 ‘놓아주면’ 이 총리의 당 복귀와 종로 출마 길은 열린다. 여권 인사는 “이 총리가 물러나고도 정 후보자 인준 처리가 안 되면, 다음 의전서열인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정 후보자를 총리로 지명하면서 이 총리를 향해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려야 한다”며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신망을 받고 있다.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든, 어느 자리에 서든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 총리의 종로 출마는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그와 가까운 민주당 한 의원은 “세(勢)가 약하다는 얘기를 들은 이 총리가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당선되면 이낙연을 따르는 사람들이 줄을 설 테니 이 총리 입장에선 도전할만한 카드”라고 말했다. ‘친문’ 최재성 의원도 “대통령 하겠다는 사람이 국민적 검증을 회피해선 안 된다”며 이 총리 종로 출마론을 밀고 있다.
 
노무현ㆍ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을 배출한 종로는 ‘기회의 땅’이지만 여당 후보가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2000년 이후 종로 당선자는 대부분 야당 후보였다. ▶2000년 정인봉(한나라당) ▶2002년(보궐)ㆍ2004년 박진(한나라당) ▶2012년ㆍ2016년 정세균(민주당) 후보 등이었다(2008년만 여당이던 박진 한나라당 후보 당선).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종로의 민심은 온건하면서 어른스러운 지도자 이미지를 요구한다. 이 총리와 잘 맞을 것”이라고 했다.
 
당 일각에선 이 총리가 종로 출마와 동시에 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겸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4월 총선에서 ‘종로 빅매치’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낙연 총리(오른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JTBC 캡처]

올해 4월 총선에서 ‘종로 빅매치’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낙연 총리(오른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JTBC 캡처]

 

이 총리의 종로 상대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될지도 관심사다. 비례대표를 포기한 황 대표는 현재 지역구 출마와 불출마 사이에서 고심 중이다. 이와 관련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총리가 사실상 종로 출마를 굳혀놓고 있는데 공식 선언을 하면 황 대표는 종로에 오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