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심삼일 그만…재테크·다이어트 도와주는 ‘IT 친구들’

연말과 연초에 잘나가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있다. 재테크, 운동 및 다이어트, 외국어 학습 등이 그런 분야다. ‘작심삼일’에 그치지 않으려면 굳은 결심이 필요하기에 이들 제품이나 서비스를 ‘결심상품’이라고도 부른다. G마켓, 롯데홈쇼핑 등 온라인마켓 운영업체에 따르면 결심상품은 연말·연초에 평소 대비 3배 이상 판매가 늘어난다. 새해를 기점으로 ‘리셋’되는 결심을 ‘작심삼일’에서 구해 줄 정보기술(IT) 서비스를 소개한다.
 

돈 걸고 일기쓰기 등 도전하는 앱
목표 85% 달성 땐 전액 돌려줘
통장 관리, 지출 분석해주는 앱도

운동할 때 트레이너 목소리로 코치해주는 앱 ‘사운드짐’. [사운드짐 홈페이지 캡처]

운동할 때 트레이너 목소리로 코치해주는 앱 ‘사운드짐’. [사운드짐 홈페이지 캡처]

▶목표달성= ‘챌린저스’는 “돈으로 의지를 사세요”라고 권하는 앱이다. 2018년 창업한 스타트업 화이트큐브가 만들었다. ‘아침 6시 기상하기’ ‘일기 쓰기’ ‘헬스장 가기’ 등 300여개의 다양한 프로젝트가 등록돼 있다. 이용자는 새로운 챌린지 주제를 제안할 수도 있고, 참여만 해도 된다. 단, 결심을 담보할 돈(1만~20만원)을 걸어야 한다. 목표를 85% 이상 달성하면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 85% 미만이면 목표 달성 정도에 따라 일정액만 돌려받는다. 서비스 1년 만에 이용자 20만 명을 돌파했다.
 
▶운동=운동은 함께 할 때 즐겁다. 5주간 팀으로 운동하게 도와주는 서비스 ‘버핏 서울’은 의지가 약한 이들에게 운동할 재미를 준다. 평일 기준 주 2회, 가격은 20만~30만원대 초반이다. 비싸 보이지만 재등록률은 60%에 달한다. ‘포기하지 않고 할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헬스장에 갈 시간과 금전적 여유가 없다면, ‘사운드짐’이 있다. 전문트레이너가 목소리로 코치를 해주면서 음악까지 틀어주는 오디오 피트니스 앱이다. 운동성향을 입력하면 실내·외에서 하는 운동에 맞게 오디오 콘텐트가 가이드를 해준다. 운동횟수와 운동시간 등 기록도 볼 수 있다.
 
▶시사 공부=미디어스타트업 ‘뉴닉’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친근한 대화 형식으로 뉴스를 정리해준다. 주 3회(월, 수, 금) 오는 뉴스레터는 정치, 외교, 산업 등 포털사이트에서 손이 잘 안 가던 뉴스 분야까지 총망라한다. 한 번에 소화가 안 되는 이슈는 ‘[TIMELINE] 한일관계 총정리’ 같은 개별 페이지로 흐름을 정리해 준다. “우리가 시간이 없지, 세상이 안 궁금하냐?”는 뉴닉의 질문에 응답한 이용자는 11만 명(1월 1일 기준)에 달한다.
 
▶재테크= ‘개인 자산관리’라는 용어는 요즘 세대에게는 무겁다. 하지만 ‘텅장’(텅 빈 통장)에 대한 고민은 누구나 있다. 뱅크샐러드는 500만 명이 사용하는 돈 관리 앱이다. 흩어진 금융정보를 모아서 통장을 관리해 주고, 카드 사용 내역을 기반으로 지출도 분석해 준다. 투자나 자산관리를 잘 몰라도 직관적으로 소비 관리가 된다. 마치 부모님처럼 “과소비 2단계 경보”라고 잔소리도 한다.
 
돈 버는 법, 재테크의 기초가 궁금하다면 ‘어피티(UPPITY)’ 뉴스레터를 구독할 수 있다. 어피티는 매일 오전 8시(월~금) 사회 초년생이 알아야 할 금융정보를 e메일로 보내주는 ‘머니 레터’ 서비스다. 내 또래 직장인들의 연봉이나 대출 고민 등 솔직한 돈 이야기부터, ‘배달의 민족 매각’ 같은 산업 이야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다룬다. 뉴스레터라는 특성에 맞게 에디터들의 코멘트와 요약도 제공된다.
 
정원엽 기자 jung.wonyeo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