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새해맞이' 타임스스퀘어서 울려퍼진 BTS '작것시'

지난달 31일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서 진행된 2020 새해맞이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BTS)이 공연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서 진행된 2020 새해맞이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BTS)이 공연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전 지구를 홀린 아이돌 그룹이다." 
지난달 31일 밤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ABC방송의 2020 새해맞이 프로그램 진행자인 라이언 시크레스트가 이렇게 소개하자, 맞은편의 보조무대에서 방탄소년단(BTS)이 등장했다. BTS는 관중석을 속도감 있게 가로질러 메인무대로 넘어갔다. 

세계 정상급 스타만 서는 새해맞이 무대
한국가수로는 2012년 싸이 이어 두 번째
지난해 인기 폭발…빌보드 수상 영예도

 
타임스 스퀘어는 전 세계 새해맞이 명소 중에서도 상징적인 곳이라는 점에서 BTS의 인지도를 실감케 하는 무대였다. 라이브쇼에는 세계 정상급 가수들만 선다. 실제 이날 BTS와 함께 포스트 말론, 샘 헌트, 엘라니스모리셋, 뮤지컬 '재기드 리틀 필' 출연진 등이 무대에 섰다.  
 
한국 가수 중에는 2012년 싸이가 타임스스퀘어에서 '강남스타일' 공연을 펼친 바 있다. 당시 운집한 군중이 말춤을 함께 추는 장관이 연출됐다. 
 
BTS가 타임스 스퀘어에서 라이브 공연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새해맞이 때는 같은 방송에서 녹화 영상만 틀었다.  
 
BTS는 이날 방송에서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와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등 히트곡 2곳을 선보였다.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관중들은 뉴욕 한복판에서 한국어 노래를 '떼창'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날 현장에는 수십만명의 인파가 몰렸고, 2500만 명의 미국인이 TV로 공연을 시청했다고 CBS 등은 전했다.  
 
 
BTS의 인기는 해가 갈수록 오르고 있다. 지난 한해동안 월드투어에서 총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모으는 등 케이팝 역사에서 신기록을 만들어냈다 또 지난해 4월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앨범은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5월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미국의 대중음악계로부터 실력도 인정받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