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반도체공장 1~2분 정전···피해 수십억, 복구 2~3일 소요

삼성전자 경기 화성 사업장에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이 가동 중단됐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생산라인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전히 복구되려면 2~3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전경.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 경기 화성 사업장에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이 가동 중단됐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생산라인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전히 복구되려면 2~3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전경. [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31일 오후 1시30분께 경기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정전으로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일부 가동이 중단됐다.
 
이날 정전은 화성시의 한 변전소에서 송전 케이블이 터지면서 발생했고, 이로 인해 동탄 일대에 1~2분 정도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정전은 1~2분 뒤 곧바로 복구됐지만,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생산하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반도체 라인에 차질이 빚어졌다.
 
삼성전자 측은 순간 정전에 대비하는 장치가 작동해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 공장은 한번 가동이 중단되면 재가동까지 상당히 긴 시간이 걸리고 비상발전 설비에 의존하기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에서도 정전사고가 발생해 500억원 수준의 피해를 봤다.
 
당시는 삼성전자가 자체 운용하는 사업장 내부 변전소에 이상이 생겨 정전이 28분간 이어졌다.
 
때문에 관련 대비책을 마련했더라도 이번 사고를 예방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란 게 업계 설명이다.
 
이번 정전 피해 규모는 작년보다 적은 수십억원대 정도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현재 해당 생산라인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전 복구에는 2∼3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정전 시간이 짧아 피해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빠른 시일 내에 복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