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사카드로 49형 UHD TV사면 29만9000원, 치킨 한통 2500원…초저가 전쟁 또 시작

30일 서울 이마트 성수점에서 초탄일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 이마트]

30일 서울 이마트 성수점에서 초탄일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 이마트]

경자(庚子)년 첫날부터 다시 할인점 발(發) 초저가 전쟁이다. 영업이익 악화로 위기에 처한 업계가 새해 초반 소비심리 진작에 안간힘을 쓰면서 올해도 양보 없는 가격 전쟁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마트는 1일을 ‘초탄일(초저가 탄생일)’로 정하고 신선식품과 생활용품 가전 등을 최대 50%를 할인한다. 이날 행사에서 삼겹살과 목살을 행사 카드 구매 시 30% 할인하고, 6.5kg 대용량 사과는 일반 제품보다 40% 저렴한 가격에 1만개 한정 판매한다. 명절에 많이 사용하는 대두유와 옥수수유, 부침가루, 튀김가루와 반복적으로 많이 구매하는 주방세제, 칫솔, 핸드크림, 기저귀 등도 상품 한 개를 사면 하나를 무료로 주는 1+1행사로 내놓았다. 또 일렉트로맨 49형 UHD TV는 행사 카드 결제 시 20% 저렴한 29만9000원, 일렉트로맨 쿠쿠 10인용 IH 밥솥은 48% 할인한다. 경자년을 맞아 이름이 ‘경자’인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치즈케이크 교환권을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 대만 여행권도 준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 11월에 신세계 그룹 차원에서 진행한 ‘쓱데이’ 때 매출이 71% 증가하고 고객 수가 156만명으로 38% 늘어나는 성과를 보고 다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롯데마트 통큰절 안내 이미지.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 통큰절 안내 이미지. [사진 롯데쇼핑]

  
이마트가 초탄일이라면 롯데마트는 ‘통큰절’로 맞선다. 2010년 처음 선보였던 ‘통큰 치킨’을 1+1에 한정 수량으로 선보인다.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통큰 치킨 2개를 5000원에 살 수 있다. 이럴 경우 1통당 가격이 2500원 꼴이다. 감귤과 딸기 등 신선식품과 생필품도 저렴하게 선보인다.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구매 금액별로 장바구니와 상품권(10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을 증정한다. 롯데마트는 통큰 치킨 출시 20주년이 되는 2020년부터 ‘통큰절’을 롯데마트의 대표적인 쇼핑 행사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도 새해 첫날을 ‘빅딜데이’로 정하고 생필품 300종을 최대 반값에 내놓았다. 삼겹살은 100g에 990원(1인 2kg 한정), 라면은 개당 373원, 계란은 알당 100원, 부산 간고등어는 1손(2마리ㆍ중)에 1500원이 대표적이다. 와인 100여종은 2개 구매 시 20% 할인하고 세탁세제와 주방세제 등은 1+1행사를 한다. 또 휴지와 전기 면도기 등 최근 인기를 끈 ‘빅딜 가격’ 상품을 모아 1월 29일까지 4주간 저렴하게 선보인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