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무혐의…“수사 종결”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 [뉴스1]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 [뉴스1]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신화 이민우(40)가 최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31일 "지난 7월 언론에 보도된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됐던 일이 최근 무혐의 처분을 받아 수사가 종결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동안 팬 여러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이민우는 지난 6월 29일 서울 강남구 한 주점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지인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술자리가 끝난 후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지구대에 찾아가 "이민우가 양 볼을 잡고 강제로 입을 맞췄다"며 신고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이민우는 "친근감의 표현이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장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한 경찰은 이민우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했다.
 
이후 해당 여성은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은 강제추행죄가 비친고죄임을 고려해 수사를 계속했고 지난 7월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