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연예대상' 박나래 "대상이란 이름 누 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

박나래가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리는 '2019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은 올 한 해 MBC 예능을 이끈 주역들에게 주어지는 시상식으로 29일밤 MBC를 통해 생방송 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19.12.29

박나래가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리는 '2019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은 올 한 해 MBC 예능을 이끈 주역들에게 주어지는 시상식으로 29일밤 MBC를 통해 생방송 된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19.12.29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의 주인공, 박나래가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나 혼자 산다'와 '구해줘! 홈즈'를 통해 대세 중 대세로 자리매김한 박나래가 지난 29일에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영애의 대상을 수상했다.  
 
올 한해 MBC를 빛낸 예능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즐겁고 유쾌한 축제의 장이 됐다. 이런 가운데 박나래는 2019년을 수놓은 활약을 인정받아 대상을 품에 안았다. 또 '나 혼자 산다'가 올해의 예능프로그램상 2년 연속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박나래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돼 정말 너무나 큰 영광이다. 이 상은 시청자분들께서 주신 상이라고 여기고 대상이란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열심히, 더 열정적으로 나아가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이 저를 향해 보내주시는 응원과 웃음이 있기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무한한 감사를 드리며, 경자년 새해 시청자 여러분 모두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고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는 한해가 되길 기원한다"라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올해 주인공의 자리에 오르며 진정한 예능 퀸으로 거듭난 박나래는 내년에도 멈추지 않는 활약을 선보인다. '148cm 작은 거인' 박나래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