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금태섭, 민주당의 유승민…겁박한'더불어독재당'이 적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31일 “금태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유승민이 돼 있다. 금태섭을 대한민국 국민 의원으로서 국민이 지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금태섭 의원은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국회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져 민주당 지지자들로부터 ‘악플 테러’를 당하고 있다. 당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론인데 기권(표가) 나온 건 유감”이라며 “(금 의원 문제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 검토 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와 혁신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왼쪽), 박민상 젊은부대변인, 이예슬 젊은부대변인, 유승민 인재영입위원장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전회의에서 신당명 '새로운보수당'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화와 혁신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왼쪽), 박민상 젊은부대변인, 이예슬 젊은부대변인, 유승민 인재영입위원장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전회의에서 신당명 '새로운보수당'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하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비전 회의에서 “공수처법 기권한 금태섭 의원을 겁박하는 민주당은 ‘더불어독재당’”이라며 “당론 강요는 독재 시대의 정치 적폐”라고 말했다. 또한 “더 심각한 것은 당 수석대변인이 ‘지도부에서 (향후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이라며 “권고는 할 수 있지만 강요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오전 중앙일보 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오전 중앙일보 본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하 위원장의 발언 내용은 진지했지만, 발언 중간 유승민 의원의 이름 대신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이름을 잘못 말해 참석자들 사이에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를 들은 유 의원 역시 “초선 때 각종 TV (프로그램)에 나가 그 사람(유시민 이사장)을 만났을 때 ‘진보의 참 괜찮은 사람이다’ 생각했던 적 있는데, 조국 사태 거치며 그 사람에 대한 기대는 완전히 접었다”며 “하 위원장이 1년의 마지막 날이라 농담으로 제 이름을 잘못 얘기했는데, 특히 조심해 주시라”고 웃으며 맞받았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