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기구만 잡고 타이어 놓쳤다···전기·수소차도 미세먼지 원흉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3월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종로구 관계자와 주민들이 물청소를 하고 있다. 자동차 배기가스뿐만 아니라 자동차 타이어 마모 때 나오는 먼지도 도시 대기오염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뉴스1]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3월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시·종로구 관계자와 주민들이 물청소를 하고 있다. 자동차 배기가스뿐만 아니라 자동차 타이어 마모 때 나오는 먼지도 도시 대기오염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뉴스1]

"매연 내뿜는 차량을 뒤따라가는 차에 탄 운전자·승객도 초미세먼지 뒤집어쓴다."
지난 26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실험 결과를 요약한 말이다.

타이어-도로 마찰로 먼지 배출
쌓여 있다 먼지로 다시 떠올라
두 번째 큰 미세플라스틱 원인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를 뒤차가 외기순환 모드로 운행하면서 따라가면 차량 내부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으로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이다.
 

수소·전기차도 미세먼지 배출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좁은 골목길에 노후경유차의 진입을 단속하는 실시간 영상수집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내 구역을 진입하는 45개 지점에 119대 카메라를 설치해 단속하고 있다. 왕준열 기자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좁은 골목길에 노후경유차의 진입을 단속하는 실시간 영상수집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내 구역을 진입하는 45개 지점에 119대 카메라를 설치해 단속하고 있다. 왕준열 기자

이런 낡은 차가 아니더라도 경유차·휘발유차는 미세먼지를 내뿜기 마련이다.

대신 수소·전기차를 운행하면 공기가 더 맑아질 수 있다는 광고도 나온다.
 
하지만 수소·전기차를 몰아도 미세먼지는 배출할 수 있다. 다만, 미세먼지가 나오는 데는 배기구가 아닌 타이어 쪽이다.
도로와 타이어의 마찰로 타이어에서 미세먼지가 나오는데, 그 양이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지난 9월 10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 방문객 주차장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충전 시연을 하고 있다. 수소차는 배기구에서 미세먼지를 배출하지는 않지만, 다른 차량과 마찬가지로 타이어 마모 때 먼지를 배출한다.[뉴스1]

지난 9월 10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앞 방문객 주차장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충전 시연을 하고 있다. 수소차는 배기구에서 미세먼지를 배출하지는 않지만, 다른 차량과 마찬가지로 타이어 마모 때 먼지를 배출한다.[뉴스1]

 

타이어 최대 7만6000톤 먼지 배출 

자동차 타이어 마모. [중앙포토]

자동차 타이어 마모. [중앙포토]

31일 김용진 목포해양대 해양시스템공학과 교수팀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의 주행시간과 주행거리 등을 고려했을 때 타이어 마모에서 나오는 분진(먼지)의 배출량은 연간 3만9000~7만6000톤에 이른다.
 
김 교수팀은 승용차·버스·소형트럭·중대형트럭 등으로 구분하고, 차종별 타이어 수명, 주행거리, 타이어 무게, 중량 손실률 등으로부터 타이어 분진 배출 계수를 산정했다.
즉, 1㎞를 주행할 때 승용차는 타이어에서 59~89㎎을, 버스는 695~1031㎎, 소형트럭은 206~705㎎, 대형트럭은 836~1250㎎의 먼지를 배출했다.
 
이를 바탕으로 보면, 승용차는 연간 1만5099~2만2658톤, 소형트럭은 8548~3만1189톤, 버스는 2138~3172톤, 대형트럭은 1만2735~1만9040톤의 먼지를 배출한 것으로 계산됐다.
이를 더하면 연간 3만8520~7만6058톤이 된다.
 
김 교수는 "이번에 산출한 타이어 분진 배출 계수는 영국·스웨덴·독일·네덜란드 등의 배출계수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전체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3~4%

서울 서초구 청소행정과 직원들이 반포대로 일대에서 살수차를 동원해 미세먼지 저감 물청소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서초구 청소행정과 직원들이 반포대로 일대에서 살수차를 동원해 미세먼지 저감 물청소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타이어가 마모될 때에는 큰 먼지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다양한 크기의 먼지가 나올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의 '2016년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를 보면 도로 재(再)비산먼지(도로 쌓였다가 다시 날리는 먼지)는 연간 15만2599톤으로 집계됐다.
이 중 2만9291톤은 미세먼지(PM10), 7087톤은 초미세먼지(PM2.5)로 구분된다.
 
타이어 먼지는 많으면 전체 도로 재비산먼지의 절반까지도 차지하는 셈이다.
 
또, 2015년 기준으로 도로에서 재비산되는 초미세먼지 7087톤은 전체 초미세먼지 배출량 1만247톤의 7%에 해당한다.
결국 타이어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는 국내 전체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3~4%에 해당한다.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도입으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달 1∼3주 석탄발전소 9~12기의 가동을 중지하고, 20~47기의 상한제약(발전출력을 80%로 제한)을 시행해 줄인 미세먼지(PM10)가 456톤이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타이어가 마모돼 도로 재비산먼지로 나온 미세먼지 1만여 톤이나 초미세먼지 3000여톤은 무시할 수 없는 양이다.
 

환경부, 도로 먼지 청소 강화 

지난 6월 대전시가 도입한 분진흡입차 7대가 지난달까지 도로 곳곳을 다니며 먼지 19t을 제거한 것으로 나타났다.<br>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6개월간 분진흡입차 7대는 총 3만3천100㎞ 구간에서 초미세먼지 4.16t을 포함해 모두 19.47t의 도로 위 먼지를 제거했다.[연합뉴스]

지난 6월 대전시가 도입한 분진흡입차 7대가 지난달까지 도로 곳곳을 다니며 먼지 19t을 제거한 것으로 나타났다.<br>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6개월간 분진흡입차 7대는 총 3만3천100㎞ 구간에서 초미세먼지 4.16t을 포함해 모두 19.47t의 도로 위 먼지를 제거했다.[연합뉴스]

이 때문에 환경부와 전국 17개 시·도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의 실천 방안의 하나로 도로 재비산먼지 집중관리 도로를 지정, 도로 청소차 확대 운영키로 했다.

시·군·구별로 집중관리도로(약 5~10㎞ 안팎)를 1개 이상씩 선정, 총 330개, 1732㎞를 지정했다.
 
대전시의 경우 지난 6개월 동안 분진흡입차 7대가 3만3100㎞에서 청소 작업을 진행, 초미세먼지 4.16톤을 걸러냈다.
이는 대전시 도로재비산 초미세먼지 연간 발생량 129톤의 3.2%에 해당한다.
 
지난 7월 영국에서 나온 보고서에서도 현재 타이어 마모 먼지는 전체 미세먼지 배출량의 8%를 차지하지만, 2030년에는 10%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친환경 차량의 증가로 자동차 배기구로 나오는 미세먼지는 줄겠지만, 타이어 마모 등은 줄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도로 미세먼지를 근본적으로 줄이려면 차량 주행거리를 줄여야 한다"고 지적한다.
전기·수소차와는 무관하게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바다에 들어가면 미세플라스틱 

해양에서 관찰되는 미세플라스틱. [사진 그린피스]

해양에서 관찰되는 미세플라스틱. [사진 그린피스]

한편, 타이어 마모에서 나온 미세먼지는 해양에서 미세플라스틱으로 작용한다.

미세플라스틱은 지름 5㎜ 이하의 플라스틱을 말한다.
도로에 쌓인 타이어 마모 분진은 미세먼지로 날리기도 하지만 빗물에 씻겨 강으로 들어가고, 결국 바다로 흘러가게 된다.
 
김 교수는 "국내 연안의 미세플라스틱 중에서 타이어분진은 선박수송 다음으로 많은 양을 차지한다"며 "서해안 갯벌에서도 타이어 분진이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타이어 분진이 도시 대기오염뿐만 아니라 해양 생태계, 그리고 우리 식탁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남해연구소 연구원이 현미경 등의 장비를 이용해 미세플라스틱을 분석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남해연구소 연구원이 현미경 등의 장비를 이용해 미세플라스틱을 분석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