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강원도 산불 이재민에 온정의 손길

27일 강원도청과 고성군청을 방문한 위러브유는 산불 이재민을 위해 1억 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을 기증했다. 이는 가장 피해가 컸던 고성을 비롯해 속초, 강릉, 동해의 이재민 총 655세대에 전해진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내 전통시장, 음식점, 슈퍼마켓, 주유소, 세탁소, 제과점, 문구점, 의류점, 이·미용 업소 등 사용점에서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어, 이재민들이 각자 생활에 필요한 식료품과 필수품을 구입하는 데 용이하다. 동시에 이번 지원은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강민 위러브유 이사장은 “피해 복구가 끝나지 않은 데다 추운 날씨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들에게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함께하는 손길이 있으니 힘내시고 희망을 잃지 마시라”고 덧붙였다.
 
위러브유의 방문을 반긴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시장은 “강원도는 청정지역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산불, 태풍 같은 재난으로 고생을 많이 하는 곳이기도 하다”며 “우울한 소식들이 많은데 위러브유가 이렇게 좋은 소식을 주셔서 감사하다. 이재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군청에서 진행된 기증식에는 군청 관계자들을 비롯해 산불 피해마을 이장들도 자리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양원모 고성부군수는 “사상 유례없는 산불로 피해를 당했는데 이렇게 소중한 도움에 정말 감사하다. 이재민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했다. 또한 “지원해주신 상품권은 지역 어디서든 쓸 수 있어 소상공인들도 힘을 얻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