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문대통령 '홍콩·신장' 발언 바로잡아 달라" 中에 요청

정부는 지난 23일 한·중정상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홍콩 사무든, 신장(新疆)과 관련된 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언급했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데 대해 이를 바로 잡는 입장을 중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 27일 외교채널을 통해 당시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홍콩ㆍ신장 관련 발언에 대해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 반응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발언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며 “양국에 상주한 외교채널을 모두 이용해 소통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한·중정상회담 직후 중국 언론은 문 대통령이 “홍콩 사무든, 신장(新疆)과 관련된 문제이든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홍콩과 신장 문제에 대해 시 주석이 ‘이 문제들은 중국의 내정 문제’라고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언급을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며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도 중국 언론의 보도 내용을 부인하지 않아 한국 정부가 중국의 언론플레이에 이용당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다음날인 24일 한ㆍ일정상회담에서는 일본 측 관계자가 문 대통령이 발언하던 도중 끼어들어 외교 결례 논란이 불거졌다. 외교부가 당일 외교채널을 통해 유감을 표명하자, 일본 정부는 “의도적인 것은 아니었다”면서 추가로 해명할 내용이 있으면 알려주겠다고 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아직 추가 해명을 보내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